황교안 前총리 "북한식 인민민주주의도 괜찮다는 거냐"

조선일보
  • 최연진 기자
    입력 2018.05.04 03:00

    [새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논란]

    역사교과서 집필 시안 강력 비판

    황교안 전 국무총리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3일 교육부가 발표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새 중·고교 역사교과서 집필 시안에서 '자유민주주의'의 '자유'가 빠진 데 대해 "참 황당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가 사라지면) 사회주의혁명 세력이 주장하는 '인민민주주의'도 가능하다는 얘기냐"고 했다. "(새 시안은) 결국 교육부의 입장으로, 학생들에게 그대로 이런 교육이 이뤄지게 되는 것"이라며 "(교육부가)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도 했다.

    집필 시안에서 '대한민국은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 정부'라는 표현이 빠진 것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이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가 아니면 무엇이라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이어 "(교과서에서) 북한 세습, 북한의 군사적 도발, 북한 주민 인권 문제 등의 표현도 삭제하겠다고 한다"며 "그러면 북한이 3대 세습체제가 아니냐. 천안함 폭격과 연평도 포격은 누구의 소행이냐. 지금까지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냐"고 따졌다.

    황 전 총리는 "이런 것을 한창 배우고 자라는 중·고교생의 역사교과서에서 가르쳐도 되겠느냐"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꼭 지켜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