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탁구, 27년만에 남북 단일팀

입력 2018.05.04 03:00

[남북 탁구 '깜짝 통일'… 8월 아시안게임 농구·카누 단일팀도 탄력]

세계선수권 'KOREA'로 4강진출… 8강전서 맞붙기 직전 전격 성사

남북 여자 탁구가 스웨덴 할름스타드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 도중 전격적으로 단일팀을 구성했다.

국제탁구연맹(ITTF)·대한탁구협회·북한탁구협회는 3일(이하 현지 시각) 할름스타드 틸뢰산드호텔에서 3자 회의를 열고 "한국과 북한이 한 팀으로 4강전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3일 스웨덴 할름스타드 한 호텔에서 한국 대표 서효원(왼쪽)과 북한 대표 김남해가 남북 연합팀 시범 경기 이벤트를 치르는 모습.
남북 여자 탁구가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에 단일팀을 꾸렸다. 3일 스웨덴 할름스타드 한 호텔에서 한국 대표 서효원(왼쪽)과 북한 대표 김남해가 남북 연합팀 시범 경기 이벤트를 치르는 모습. /대한탁구협회
한국은 D조 1위로 8강에 직행했고, 북한은 C조 2위로 16강전에 진출해 러시아를 꺾고 8강에 합류했다. 3일 8강에서 남북 맞대결이 예정돼 있었으나 단일팀이 성사되면서 남북은 함께 4강에 올랐다. 4일 일본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남북 탁구가 단일팀을 구성한 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금메달) 이후 27년 만이다.

이날 오전 10시 할름스타드 아레나에서 8강전을 치를 예정이던 남북 선수들은 경기 대신 단일팀 세리머니를 펼쳤다. 각각 경기장에 입장해 양 팀 선수단 전체가 차례차례 악수를 주고받았다. 나란히 어깨동무를 하고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자 박수가 쏟아졌다. 장내 아나운서는 "여러분은 지금 역사적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 대표팀 주장 서효원은 "다 같이 힘을 합쳐 4강전을 꼭 이기겠다"고 했다. 북한 김송이도 "남북이 하나 돼 자랑스럽다. 잘하겠다"고 말했다. 남북 단일팀은 이날 오후 2시간 정도 합동 훈련으로 호흡을 맞췄다. 단일팀 결정은 전날 저녁 한국 대표팀 선수단장 유승민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선수위원과 주정철 북한탁구협회 서기장, 토마스 바이케르트(독일) ITTF 회장의 3자 회의에서 갑자기 이뤄졌다. 유 위원은 "연합 시범경기 이벤트를 협의하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단일팀 이야기를 꺼냈다"고 말했다. 탁구협회는 선수와 코칭 스태프로부터 단일팀 추진에 대한 사전 동의를 구했고, 대한체육회를 거쳐 3일 오전 5시 정부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남북 단일팀은 4강전부터 평창올림픽처럼 'KOREA'란 영문 이름으로 출전한다. 축약명은 'COR'이다. 유니폼은 각자의 것을 그대로 입는다. 선수단은 한국 5명(서효원, 전지희, 유은총, 양하은, 김지호)과 북한 4명(최현화, 김송이, 차효심, 김남해) 등 9명이다. 객관적인 팀 전력은 한국이 북한에 앞선다. 단체전 랭킹에서 한국이 5위, 북한이 22위다. 남북한은 시상식에서 국가 연주와 국기 게양을 한 번씩 하기로 했다. 탁구가 단일팀을 이루면서 8월 개막하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일팀 논의도 탄력이 붙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대한체육회 조사 결과 탁구 외에도 조정과 카누, 농구가 단일팀 구성에 적극적이다. 탁구와 정구, 유도, 체조는 아시안게임에 '엔트리 확대' 등 기존 선수들이 피해를 보지 않아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달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