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부산세계박람회', 기재부 국제행사 타당성 통과해

입력 2018.05.02 16:40 | 수정 2018.05.02 17:12

재무 타당성B/C 기준치 넘어
하반기 국무회의서 최종 확정
“한반도 재도약의 시작점 것”


부산시는 “4년 전부터 추진해온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로 넘겨져 주제 구체화·부처간 역할분담·세부적 재원대책 등 부산 유치를 위한 범정부 마스터플랜 수립 단계를 밟게 됐다. 부산시 측은 “기재부 타당성 조사 통과는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가 사실상 국가사업으로 추진되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할 수 있다”며 “국가사업화 최종 확정은 범정부 마스터플랜 수립 후 국무회의를 거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사업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을 통해 지난 1년간 진행된 기재부의 타당성 조사 용역에서 재무적 타당성 B/C(비용 대비 편익 분석) 1.037을 받았다. 부산시 측은 “재무적 타당성 B/C는 1을 넘기면 타당성이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경제적 타당성 분석에서도 B/C 분석이 0.5942로 나타나 기준인 0.5를 넘겼다.
또 경제적 타당성과 정책적 타당성을 종합하는 AHP 종합평점에서도 0.5237을 받았다. 부산시 측은 “AHP 종합평점이 0.5 이상으로 나오면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뜻”이라며 “정부도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의 타당성, 세계적 메가 이벤트를 치러낼 부산의 능력 등을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이에 따라 2015년 7월 출범한 ‘2030부산등록엑스포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를 ‘2030부산세계박람회 지방유치위원회’로 확대하는 등 정부의 추진 상황에 맞춰 지방 차원의 유치 추진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부산시 측은 “올 하반기 국무회의 최종 확정과 2년여간의 유치추진체계 구축 등 준비 등을 거쳐 2021년 국제박람회기구(BIE)에 유치 신청을 하면 2022년 BIE 실사 이후 2023년 BIE 총회에서 유치 여부가 결정된다”고 말했다.
‘세계박람회’는 월드컵·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메가이벤트로 생산유발 49조원, 부가가치유발 20조원, 취업유발 54만명 등의 경제적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부산시는 추정하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 2014년 8월 ‘2030엑스포추진단’을 설치하는 등 4년여 전부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추진해왔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2030 부산등록엑스포는 한반도 재도약과 미래세대를 위한 약속”이라며 "전쟁 종식과 비핵화로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된다면 2030 부산세계박람회는 한반도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여는 진정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박주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