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레이놀즈 "'데드풀' 속편 부담감 크다, 그럼에도 감사해"

  • OSEN
    입력 2018.05.02 15:16


    [OSEN=김보라 기자]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속편에 대한 부담감을 전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데드풀2'(감독 데이빗 레이치)의 기자간담회에서 “항상 부담감은 있다. 왜냐하면 관객들의 기대감이 높기 때문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라이언 레이놀즈는 “하지만 동시에 그럼에도 감사하다. 이런 영화를 만들 때마다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다. 데드풀이라는 게 오랜 시간 우여곡절을 겪었다. 제 입장에서 보면 배우로서 오랜 시간 노력해온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진심을 담아 전했다.

    ‘데드풀1’(2016)은 개봉 당시 청불 외화 최고 오프닝 기록을 경신했을 뿐 아니라 최종 관객수 331만 7196명(영진위 제공)을 동원하며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면서 그는 “적은 예산으로 시작해 영화를 만들 수 있게 됐었는데, 이 영화가 인기를 얻으면서 프랜차이즈가 결정돼 속편이 나올 수 있었던 거 같다.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데드풀2’는 액션은 기본, 거침없는 입담과 유머로 중무장한, 매력 넘치는 히어로 데드풀이 미래에서 온 히어로 케이블을 만나 원치 않는 팀을 결성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달 16일 개봉./ purplish@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