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기차엑스포, 오늘 개막

입력 2018.05.02 10:00


제주국제전기차엑스포가 2일 개막했다.

순수 전기자동차(EV) 엑스포로 올해 5번째 열리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탄소없는 섬 제주, 새로운 전기자동차(Carbon Free Island Jeju, New E-Mobility)’를 주제로 6일까지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올해 제주전기차 엑스포에서는 순수 전기차 뿐만 아니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수소전기차도 볼 수 있다.

또 한번 충전으로 최대 380㎞ 갈 수 있는 기아자동차 ‘니로 EV’가 처음 공개되고, 메르세데스-벤츠 GLC 350e 4MATIC(이하 GLC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승 행사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행사가 마련된다.

ICC 제주 1층 부스에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2018년형, 수소전기차 넥쏘도 전시된다.

르노삼성자동차와 BYD 등도 1층에 부스를 맞이하고 제주국제전기차엑스포 소비자들을 맞이한다.

ICC 제주 3층에는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와 스마트EV 브랜드를 운영중인 쎄미시스코 부스가 운영된다.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전기차엑스포에서 I-페이스(Pace) 순수 전기차, 뉴 레인지로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총 3대를 전시한다.

초소형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해 이마트 등의 유통망을 공략중인 쎄미시스코는 중국 즈더우 수입 전기차 D2를 전시한다. D2는 벤츠 GLC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함께 시승차로 엑스포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삼성SDI 등 배터리업체, 충전기와 부품소재 등 국내외 전기차 분야 150여개 업체가 참여한다.

중국, 덴마크, 노르웨이, 오스트리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남아공 등 전세계 40여개국의 전기차 관련 전문 바이어들이 대거 참석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토대가 될 전망이다.

컨퍼런스 분야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정책을 기반으로 전기차 뿐만 아니라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등의 주제를 선정해 세션을 운영한다.

부대행사로는 행사장 방문객을 대상으로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시승회가 이뤄지고,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와 ㈜넥센테크가 주관해 최첨단 자율주행 기술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시연도 열린다.

또 전기차 100여대가 참여하는 전기자동차 에코랠리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