代 끊기는 독일 강소기업… 문 닫거나, 중국에 팔리거나

입력 2018.05.02 03:00

독일 일자리·수출 70% 책임지는 가족 기업 '미텔슈탄트' 승계 위기

출산율 줄고 일자리 넘쳐나자 창업자 후손도 대기업 입사 선호
주인 못 찾은 우량 기업들 중국 등 외국자본이 속속 인수

독일 도로 건설 중장비업체 비르트겐그룹을 운영하던 위르겐·슈테판 비르트겐 형제는 지난해 회사를 미국 농기계업체에 46억유로(6조400억원)를 받고 팔았다. 비르트겐 형제의 아버지가 창업한 비르트겐그룹은 지난해 매출 30억유로(3조9000억원)를 올린 알짜 기업이다. 그런데도 회사를 매각한 건 회사를 물려받아 경영할 사람이 마땅치 않았기 때문이다. 두 형제의 자녀는 너무 어렸다. 형제는 "아버지가 만든 회사를 팔아치우는 것은 힘든 결단이었지만 선택권이 없었다"고 했다. 독일 레미콘업체 푸츠마이스터도 비슷한 경우다. 가족 내 경영을 물려받을 적임자가 없어서 회사를 중국 콘크리트업체 산이에 팔았다.

'히든 챔피언'(초우량 중소기업)이 즐비한 강력한 중소기업의 나라 독일의 명성이 흔들리고 있다. '미텔슈탄트(Mittelstand)'라 불리는 가족 소유의 독일 중소기업들이 경영 승계자를 찾지 못해 외국 자본에 넘어가거나 폐업하는 사례가 잇따르는 것이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를 독일 미텔슈탄트의 '세대 위기'라고 표현했다.

미텔슈탄트 경영자 연령 변화 외
360만 미텔슈탄트 중에서는 독일 제조업 경쟁력의 상징인 '히든 챔피언'도 있지만 대부분은 직원 5인 이하의 소기업들이다. 이들이 독일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막대하다. 독일 전체 기업 가운데 99.6%가 미텔슈탄트이고, 이들이 전체 일자리의 70%를 담당한다. 독일 수출의 60~70%를 이들이 올린다.

이 미텔슈탄트가 경영 승계라는 공통의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독일 정책금융기관인 KfW 금융그룹은 미텔슈탄트 경영자 중 84만여 명이 자식이 너무 어리거나 가족 내 적임자를 찾지 못해 향후 5년 안에 경영권 승계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위기의 가장 큰 요인은 1970년대 이후 꾸준히 하락한 출산율이다. 독일 출산율은 1971년 1.92명에서 2015년 1.50명으로 떨어졌다. 독일 경제가 유럽에서 홀로 승승장구하면서 일자리가 넘쳐난 점도 미텔슈탄트 경영 승계엔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창업가의 자손이라고 해도 굳이 앞날이 불투명하고 위험 요소가 많은 사업보다는 탄탄한 기업에 들어가 일하는 게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경영 승계를 꺼리는 창업자의 자손도 갈수록 늘고 있다. 미텔슈탄트는 대부분 지방 소도시나 시골 마을에 있는데, 대도시에서 공부하며 최신 문화를 누린 자녀들이 가업을 물려받기 위해 불편한 시골로 돌아가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다.

KfW에 따르면 2년 안에 경영권 승계를 원하는 미텔슈탄트 경영자 23만6000여 명 중 후계자를 찾아 승계 협상을 마무리한 기업은 30%에 불과했다. 28%는 후계자를 찾았지만 협상이 진행 중이고, 42%는 아직 후계자조차 찾지 못했거나 아무 계획도 세우지 못하고 있었다. 약 10만 명의 기업인이 아직 후계자를 찾지 못한 셈이다.

그러는 사이 경영자의 평균 연령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2002년엔 미텔슈탄트 경영자 가운데 60세 이상 비율이 12%였지만 2016년엔 21%로 늘었다. 외르그 제우너 KfW 수석 경제학자는 "미텔슈탄트가 겪고 있는 위기는 곧 독일 경제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미텔슈탄트의 경영권 승계 위기는 외국 자본에는 우량 기업 인수 기회가 되고 있다. 독일 DZ은행의 올리버 로게 기업 금융부장은 "미텔슈탄트를 먹어 삼키기 위한 해외 기업들의 식욕은 엄청나다"고 말했다. 특히 독일 내에서는 중국의 히든챔피언 인수를 우려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로봇 제조업체 쿠카가 2016년 44억유로에, 폐기물 소각·발전 업체 EEW가 같은 해 14억유로에 중국 업체에 인수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해 7월 중요한 기술 노하우가 해외로 유출될 경우에는 정부가 해외 기업의 독일 기업 인수를 불허할 수 있는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기업 매각보다 더 큰 문제는 후계자를 찾지 못해 아예 사업체를 접는 것이다. KfW 예측 시나리오에 따르면 최악의 경우 2022년까지 30만여 개 미텔슈탄트가 폐업해 일자리 160만 개가 사라질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에디스 바이메이어 코메르츠방크 이사는 "지나치게 비관적인 예측"이라며 "대부분의 미텔슈탄트는 경영 승계 위기를 관리해낼 능력이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