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심에서 한바탕 축제의 한마당 펼쳐진다

입력 2018.05.01 16:08

-5일과 6일 이틀 동안 국채보상로 일대에서 ‘2018컬러풀대구페스티벌’ 개최
-5일 오후 6시30분부터 킬러콘텐츠인 ‘컬러풀퍼레이드’ 진행
-퍼레이드에는 2㎞ 구간에 걸쳐 70여개 팀 4000여명 참가
-어린이날 맞아서는 가족 참가할 수 있는 프로그램 다양
-아트마켓과 푸드트럭, 도심거리나이트 등도 빠질 수 없는 콘텐츠

대구시민들이 가장행렬과 음악 공연 등을 선보이는 한바탕 축제가 대구도심에서 5일과 6일 이틀 동안 펼쳐진다.
대구시는 5일과 6일 이틀 동안 국채보상로 일대에서 ‘2018컬러풀대구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지난해 컬러풀퍼레이드 행사에서 대상을 수상한 대구사회적기업협의회의 퍼레이드 모습. /대구시 제공

매일 오후 1시부터 펼쳐지는 이 행사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컬러풀퍼레이드, 거리공연, 예술장터, 푸드트럭 등으로 짜여진다. 가정의 달과 어린이날을 맞아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다.

먼저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의 킬러콘텐츠인 ‘컬러풀퍼레이드’는 5일 오후 6시30분부터 펼쳐진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서성네거리에서 종각네거리 2㎞ 구간에서 70여 개 팀 4000여명이 참가한다.

지난해 컬러풀퍼레이드에서 대구시 달서구 생활무용협회 회원들이 밸리댄스 의상을 하고서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다. /대구시 제공

올해 퍼레이드에서 달라진 점의 하나는 퍼레이드카를 지원해 자신들만의 음악을 사용할 수 있게 된 점이다. 이렇게 되면 각 팀별 공연과 개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퍼포먼스 존을 별도로 제공해 한층 더 화려한 퍼레이드가 가능해진 것도 달라진 점이다.

지난해 컬러풀퍼레이드 행사에서 필리핀 교민회가 주관이 돼 전통 필리핀 민속의상을 입은 참가자들이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다. /대구시 제공

해외 팀으로는 자매우호 도시인 중국의 청두, 닝보, 선양을 비롯 일본, 베트남, 러시아 등 4개국 8개 도시가 참여해 각 국의 전통의상과 춤, 소품 등 다양한 소재들로 구성된 퍼레이드를 선보인다. 또 퍼레이드 개막 직전 대구축제학교 졸업생들이 시민들과 현장에서 퍼레이드를 체험할 수 있는 길놀이 형식의 프린지 퍼레이드를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 오프닝 프로그램으로 ‘도전~대구’, ‘도전~대박’에서는 시민들이 대형 박 터뜨리기에 도전하는 이벤트가 기다리고 있다. 5개 존에서 콩주머니를 던져 박을 터뜨림으로써 대구의 새로운 희망과 도전, 화합을 이끌어낸다. 박 터뜨리기 전 첨가자들을 대상으로 대구를 함께 알아가는 OX퀴즈도 열린다.

지난해 컬러풀대구페스티벌에 참가한 이화예술어린이무용단 어린이들이 관객들 앞에서 깜찍한 무용을 선보이고 있다. /대구시 제공

축제일이 5월5일 어린이날이라는 점을 감안한 체험·참여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준비됐다. 자동차에 대한 모든 것을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신나는 모터쇼, 가족들이 함께 만들어 가는 도미노 게임, 어린이들이 직접 자신의 물건들을 사고 파는 어린이 벼룩시장, 과학체험을 할 수 있는 어린이발명축제와 함께 대형 놀이기구도 설치된다. 지난해 인기를 끈 100인 동상 퍼포먼스에서는 대구의 역사와 인물, 동화·만화속 인물을 구현해 축제의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한다.

지난해 컬러풀대구페스티벌에서 한 참가자가 비눗방울 퍼포먼스를 펼치는 모습. /대구시 제공

거리공연도 빼놓을 수 없는 프로그램이다. 중앙네거리에서 종각네거리까지 D·A·E·G·U 존으로 나눠 이틀 동안 진행된다. 해외 전문 공연팀도 참가해 수준 높은 거리공연을 선보인다. 시민들이 직접 꾸미는 핫스테이지의 경우에는 106개 팀 1200여명이 신청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지난해 컬러풀대구페스티벌 행사에서 시민들이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마련된 아트마켓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시 제공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일대에서는 예술 작가들의 창작 수공예품, 생활소품 등을 구입할 있는 ‘컬러풀 아트마켓’이 열린다. 또 구·군 홍보관과 지역 특산물 판매, 전통 의상·공예품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도 체험할 수 있다

지난해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의 푸드트럭 운영지역에서 외국인 관람객들이 음식을 들고 걸어가고 있다. /대구시 제공

공평네거리와 종각네거리 양편에서는 전국 8개 도시 60여대가 참여하는 최대 규모의 푸드트럭 축제가 열린다. 전국 푸드트럭 운영자들이 대거 몰려 지난해 보다 규모가 두 배 커졌다. 스테이크, 타코야키, 수제 햄버거, 양꼬치를 비롯한 양식, 중식, 일식 등 전국 푸드트럭 맛집들의 솜씨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다.

지난해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로 진행된 도심거리나이트스 모습. 참가자들과 관람객들이 한데 어울려 도심의 밤을 춤과 노래로 즐기고 있다. /대구시 제공

축제의 절정은 이틀 간 마지막 1시간 여 동안 진행되는 ‘도심거리나이트’다. 도심에서 펼쳐지는 대규모 댄스파티다. 야간 도심이 순식간에 젊음이 넘치는 클럽으로 변하면서 축제의 피날레가 장식되는 것이다.

한만수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역 대표축제라는 명성을 뛰어넘어 세계인의 축제로 발돋움하기위해 준비하고 있는 올해 컬러풀대구페스티벌에 대구시민들과 국내외 관람객들을 초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기간 동안 행사가 진행되는 일대의 교통이 통제된다. 5일과 6일 이틀 간 오전 11시부터 자정까지 국채보상로(서성네거리~종각네거리)와 공평로(교동네거리~봉산육거리)의 차량은 전면 통제된다. 또 일부 이면도로는 교통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통행이 제한된다.
/대구=박원수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