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내달 1일부터 대북확성기 시설철거…우선적으로 실시

  • 뉴시스
    입력 2018.04.30 10:41

    손잡은 남북 정상
    국방부는 30일 판문점 선언에 따라 대북확성기 방송 시설을 철거한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우리 군은 5월1일부터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차원에서 우선적으로 군사분계선 일대 대북 확성기방송 시설철거를 시작할 것"이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번 조치는 '5월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을 준수하고자 하는 행동의 일환"이라며 "우리 군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