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넉달 만에 70% 회복…남북정상회담 효과

입력 2018.04.30 09:3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판문점선언에 서명한 뒤 입장을 발표하고 악수하고 있다. /판문점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개월 만에 70%대를 회복했다.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선언을 발표한 것이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4월 23일부터 27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만7319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2502명에게 질문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0%p)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1주 전보다 2.2%포인트 상승한 70%를 기록했다. 지지율이 70%를 기록한 건 지난 1월 둘째주(70.6%) 이후 넉 달 만이다.

리얼미터는 “지난 27일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장면과 한반도의 비핵화·평화구축을 위한 메시지가 국민 대다수의 이목을 집중시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과 부산·경남·울산, 30대와 40대, 20대를 비롯한 모든 연령층에서 지지율이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주요 정당 지지층과 무당층, 진보층과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은 남북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이 0.9%포인트 하락해 52.2%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측근인 강성권 전 부산 사상구청장 예비후보가 지난 24일 만취해 캠프 여직원을 폭행한 것으로 드러나자 충청권, 호남, 대구·경북, 40대, 중도층에서 주로 지지율이 떨어졌다.

한국당도 0.9%포인트 내린 21.1%를 기록했다. 대구·경북(TK)와 부산·경남·울산(PK), 경기·인천, 20대와 40대, 진보층과 보수층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바른미래당은 0.3%포인트 올라 6.1%였다. 정의당은 1.3%포인트 상승한 5.2%, 민주평화당은 0.6%포인트 내린 2.7%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http://www.realmeter.net/category/pdf/)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