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까지 '연명치료 중단' 만류했는데… 영국 아기 끝내 하늘나라로

조선일보
  • 최아리 기자
    입력 2018.04.30 03:00

    병원 "뇌손상 심각, 치료 무의미"
    부모가 소송 냈지만, 법원서 결정

    일각 "국가 판단이 친권 앞서나"
    아기 생존결정권 놓고 논란 커져

    희귀병을 앓고 있던 영국의 23개월 아이가 연명 치료 중단으로 28일(현지 시각) 숨졌다. 부모는 계속 치료받길 원했지만, 병원은 아이의 존엄성을 고려하면 치료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법원이 결국 병원의 손을 들어주면서 아이의 생존결정권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고 가디언 등이 이날 보도했다.

    28일(현지 시각) 영국 리버풀의 올더 헤이 아동병원 앞 잔디밭에 퇴행성 뇌신경 질환을 앓다 병원의 연명 치료 중단으로 숨진 23개월 아기 알피 에번스를 추모하는 물품들이 놓여 있다.
    28일(현지 시각) 영국 리버풀의 올더 헤이 아동병원 앞 잔디밭에 퇴행성 뇌신경 질환을 앓다 병원의 연명 치료 중단으로 숨진 23개월 아기 알피 에번스를 추모하는 물품들이 놓여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리버풀에서 태어난 알피 에번스는 퇴행성 뇌신경질환이라는 희귀병으로 생후 7개월 만에 갑작스러운 발작을 일으켜 2016년 12월 이 지역 올더 헤이 아동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줄곧 연명장치에 의존해 생존했다. 지난해 12월 병원 측은 "뇌손상이 심각해 반(半)식물인간 상태다. 더 이상의 치료는 무의미하고 아이에게 고통을 주는 비인간적 행동"이라며 치료 중단을 권고했다. 하지만 알피의 부모는 병원이 부모의 권리를 침해했다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2월 영국 법원이 내린 판결은 합리성을 따진 것이었다. 법원은 병원이 최선을 다해 치료했고 법의학적 측면에서 알피의 호전 가능성이 없다고 봤다. 또 연명 치료는 알피가 존엄성 있게 죽을 권리를 부정당하는 것이라며, 고통을 연장하는 것보다 치료를 중단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판결했다. 부모는 유럽인권재판소를 포함해 4개의 법원에 재심을 청구했지만 모두 같은 논리로 기각당했다.

    결국 알피의 아버지는 지난 18일 바티칸의 교황청까지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교황청 산하 제수 밤비노 아동병원에서 치료받도록 해주겠다고 약속하고, 이탈리아 정부까지 나서 알피에게 시민권을 주는 등 치료를 받을 길이 열렸지만 영국 법원은 이마저 거부했다.

    알피 부모는 끝까지 치료하길 원했으나 병원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23일 생명유지장치를 제거했다. 알피는 5일 뒤 숨졌다. 알피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영국에서는 "국가의 판단이 친권에 우선할 수 있느냐"며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아이는 자신의 의사를 표시할 수 없기에 결정권을 부모에게 줘야 한다는 것이다. 일부 시민들은 병원 앞에서 항의시위를 하고, 1000명이 넘는 사람이 병원 옆 공원에 모여 추모식을 열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