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군용기 1대, KADIZ 무단진입…軍, 전투기 출격·경고방송(종합)

입력 2018.04.28 15:36 | 수정 2018.04.28 22:26

28일 오전 중국 군용기 1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진입해 포항 동남방에서 울릉도 쪽으로 4시간 동안 비행 후 이탈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공군 F-15 전투기. /조선일보 DB
합참은 “이날 오전 10시 44분쯤 중국 국적 군용기 1대가 이어도 서북방에서 KADIZ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중국 군용기는 낮 12시 11분쯤 포항 동남방에서 북쪽으로 기수를 틀어 해안선으로부터 약 30마일(약 56㎞)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강릉 동쪽까지 이동했다. 이어 낮 12시 43분쯤 기수를 남쪽으로 전환해 진입한 경로를 따라 이동하다 오후 2시 33분쯤 KADIZ를 최종 이탈했다.

중국 군용기는 Y-9 정찰기로 추정된다.

우리 군은 이어도 서북방 지역에서 미상 항적 포착 시부터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감시비행 했다. 합참은 한·중 직통망과 경고방송을 통해 “우발적인 충돌을 일으킬 수 있는 긴장 고조 행위 중단과 더 이상 위협비행을 중지하라”고 경고하며 대응했다.

합참은 이번 중국 군용기의 KADIZ 진입 항적은 지난 2월 27일과 유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월 27일에도 중국 Y-9 정찰기로 추정되는 군용기 1대가 KADIZ에 진입한 뒤 부산 동남방 해안선으로부터 약 40마일(약 74㎞)까지 북상하며 정찰 비행했다.

국방부, 中 군용기 KADIZ 무단진입 관련 中국방무관에 항의 안상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