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美국방장관 “평화협정 체결 시 주한미군 주둔 문제도 협상 의제”

입력 2018.04.28 09:23 | 수정 2018.04.28 09:44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사진)은 27일(현지시간) 남북 평화협정 체결 시 주한미군 문제도 향후 협상 의제로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국방장관과 회동 직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미군이 한반도에 계속 주둔할 필요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아마도 그것은 먼저 동맹과의 협상에서, 물론 북한과의 협상에서도 우리가 논의할 이슈의 일부”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나는 지금 당장은 우리가 그 절차를 따라 협상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앞으로 어떻게 될지에 대한 전제나 추정은 하지 않겠다”며 “외교관들이 이제 그 문제를 관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을 믿는가. 북한이 합의의 일부를 이행할 것으로 믿는가’라는 질문에는 “이는 국제적 관계와 협상에 관한 것이다. 우리는 신뢰구축 조치들을 통해 어느 정도의 신뢰를 구축할 것”이라며 “그러니 상황을 두고 보자”라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향후 전망에 대해서는 과거보다 낙관적인 관측을 내놨다. 그는 “내가 (미래를 볼 수 있는) 수정 구슬이 있는 건 아니지만 1950년대 이래 한 번도 갖지 못한 기회가 주어졌다는 점에서 우리가 지금 낙관적이라고 여러분에게 말할 수 있다”며 “그들이 무엇을 만들어내는지 지켜봐야겠지만, 외교관들의 노력이 필요한 만큼 나는 미리 어떤 것을 추정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