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믹스더블 장혜지-이기정조, 세계선수권 8강 일본과 격돌

입력 2018.04.27 18:34

장혜지 이기정 스포츠조선
한국 컬링 믹스더블의 간판 장혜지-이기정조가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 8강에 진출했다.
장혜지-이기정조는 27일(한국시간) 스웨덴 외스테르순드에서 벌어진 2018년 세계믹스더블컬링선수권대회 플레이오프(16강) 핀란드전서 9대7로 승리했다. 한국의 8강 상대는 일본이다.
2엔드까지 5-0으로 크게 리드했고, 핀란드에 3엔드 2점, 4엔드 1점을 내주며 5-3으로 추격당했다. 한국은 5엔드에 4점을 뽑았고, 핀란드는 6, 7엔드 각각 3점, 1점을 획득해 추격했다.
장혜지-이기정조는 예선 7전 전승으로 16강에 진출했다.
장혜지-이기정조는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비록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지만 컬링의 묘미를 알리는데 앞장섰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