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북한참가 요청

입력 2018.04.27 15:10

권경안 기자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은 "북한 선수담의 참가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직위 “참가위해 국제협력과 정부건의”
광주광역시=권경안 기자

내년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북한선수단을 초청하는 등 스포츠분야의 교류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가 27일 밝혔다.

이 대회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북한 선수단이 참가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 등과 적극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지난 24일 북한선수단의 참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대회조직위는 지난해 정부측에 공문을 통해 북한선수단 참가요청을 건의한 바 있다.

조 총장은 “남북정상회담과 평창올림픽 등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이 활짝 꽃피우는 대회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준비하고 있다”며 “내년 사전 점검대회(테스트 이벤트)에 북한 선수단이 참가하고, 개최도시 광주에서 북한선수들이 전지훈련을 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단체 등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적으로는 북한선수단의 참가가 중요하다”며 “순차적으로 공동대표단구성 등 문제를 협의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국제수영연맹 집행부는 이미 “북한 선수단이 참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북한 수영연맹과의 관계도 좋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그는 전했다.

그는 스포츠를 통한 세계평화증진을 도모하는 국제스포츠단체 ‘피스앤스포츠’ 조엘 부주 회장, 로항 듀퐁 회장을 최근 만나 스포츠를 통한 화합과 세계평화를 이끌어가기 위한 노력들을 세계 인류에게 보여주자는 취지에 공감하고 협력키로 했다고 말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2019년 7월 12일부터 28일까지, 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는 8월 5일부터 18일까지 200여개국 만5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광주에서 열린다. 경영과 다이빙, 아티스틱 수영, 수구, 하이다이빙, 오프워터수영 등 6개 종목에서 세계적인 선수들이 경쟁한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하계·동계올림픽, 월드컵축구대회와 더불어 세계4대 스포츠제전으로 알려져 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후쿠오카,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