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非석유부문 12조원 규모 민영화

입력 2018.04.25 22:30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조선일보 DB
사우디아라비아가 의료, 교육 등 비(非) 석유부문의 국영 기업과 정부가 보유한 지분이 있는 법인을 민영화하기로 했다.

사우디의 경제 정책을 세우는 경제개발위원회는 “사우디 국민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최신 기술과 혁신을 이루기 위해 민영화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면서 “민영화는 ‘비전 2030’의 핵심 가운데 하나다”고 발표했다. ‘비전 2030’이란 사우디가 장기 저유가 시대에 대비해 석유 의존 경제 체질을 개선하는 중장기 개혁 프로젝트이다.

경제개발위원회에 따르면, 비(非) 석유부문의 민영화 규모는 110억달러(약 11조9000억원)으로 추산되며, 2020년까지 민영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계획대로라면 사우디의 국내총생산(GDP) 가운데 민간 부문의 비중이 2016년 기준 45%에서 2030년까지 65%로 높아질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국영기업에 운용에 필요한 비용을 최대 82억5000만달러(약 9조원)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경제개발위원회는 예상했다.

사우디 아라비아는 수년 전부터 탈석유를 구호로 내세우며 경제 구조 개혁에 나선 상황이다. 살만 빈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 국왕은 지난해에도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석유에 대한 경제의존도를 절반 정도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현재 석유부문은 사우디 정부 세입의 87%, 수출 이익의 90%, 국내총생산(GDP)의 42% 비중을 각각 차지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