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이슈]김경란·김상민, 결혼도 이혼도 빨랐다.."행복한 삶 위해"

  • OSEN
    입력 2018.04.24 17:22


    [OSEN=최나영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과 김상민 의원이 이혼 소식을 전했다. 교제부터 결혼까지의 기간이 짧아 화제를 모았던 두 사람이 3년여만에 이혼했다는 소식은 일면 안타까움도 자아내지만, 더 행복한 삶을 위한 개인들의 선택인 것으로 보인다.

    김경란은 24일 소속사를 통해 "올 초 한 달여간 숙려기간을 거친 후 이혼 절차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성격 차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교제 3개월만에 초스피드로 결혼에 골인했더 바다. 신앙생활과 봉사활동을 함께 하며 사랑을 쌓은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7월 교제를 시작해 2015년 1월 6일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 당시에는 축의금 1억원을 기부해 박수를 받기도. 이후 김경란은 김 의원의 선거를 내조하는 등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갔으나 결국 파경을 맞게 됐다.

    두 사람의 결별 소식에 그 사유를 두고 여러 추측도 불거지고 있는 상황. 이에 관계자는 "사유는 성격 차이다. 억측은 삼가해달라"고 당부했다.



    결혼 확신도 이혼에 대한 결심도 빨랐던 두 사람이지만 제 3자가 이를 두고 왈가왈부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혼은 더 행복해지기 위해 하는 결정", "빠른 선택이 미래를 위해 더 좋을 수도" 등의 반응도 이어졌다.

    김경란은 2001년 KBS 27개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스펀지, '사랑의 리퀘스트', '열린 음악회', 'KBS 뉴스9' 등과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2012년 KBS 퇴사를 하고 프리랜서 선언을 한 후에는 tvN ‘더 지니어스’ 등에 출연했다. 

    1973년생인 김상민 의원은 총학생회장 출신 사회운동가이자 정치인으로, 2012년 4·11 총선을 앞두고 '감동인물 프로젝트'를 통해 새누리당의 청년 비례대표로 정치에 입문한 제19대 새누리당 국회의원이다. 대학생자원봉사단 V원정대 설립자이며 새누리당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본부 청년 본부장 등을 맡은 바 있다. 이 외에도 새누리당 19대 총선 청년유세단장, 새누리당 경제민주화실천모임 운영위원 등을 역임했다.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낙선한 이후 바른정당,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김상민, SNS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