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2년6개월만에 세계 랭킹 1위 복귀

조선일보
  • 민학수 기자
    입력 2018.04.24 03:00

    박인비
    "세계 랭킹 1위가 목표는 아니지만 좋은 플레이에 대한 선물 같아서 무척 기분 좋다. 상위 선수들 격차가 별로 없어서 매주 순위가 바뀔 수 있을 것 같다. 랭킹보다는 내 골프를 하는 게 중요하다."

    LA오픈에서 공동 2위에 오른 박인비(30·사진)는 2015년 10월 이후 2년6개월 만에 다시 세계 랭킹 1위 자리에 오르게 됐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담담하게 소감을 밝혔다. LPGA 투어는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세계 3위 박인비가 이번 대회 준우승으로 23일(현지 시각) 발표되는 세계 랭킹에서 1위가 됐다"고 밝혔다. 1위였던 펑산산(중국)과 2위였던 렉시 톰프슨(미국)은 이번 LA오픈에서 나란히 공동 12위에 머물렀다.

    박인비는 2013년부터 2015년 사이 세 차례에 걸쳐 92주간 세계 1위 자리에 있었다. 지난 2년간 부상으로 시즌을 일찍 마감했지만 올 시즌 들어 '골프 여제'다운 경기를 보여주고 있다. 출전한 6개 대회에서 네 차례나 3위 안에 들었다. 3월 파운더스컵 우승에 이어 ANA인스퍼레이션 준우승, 롯데 챔피언십 3위, LA오픈 준우승을 차지했다. 박인비는 "최근 두 달 정도 매우 좋은 골프를 하고 있다"면서도 "그린에서는 조금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