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예슬·소속사 "지방종 수술 의료사고"→병원 향한 비난 폭주

  • OSEN
    입력 2018.04.20 22:54


    [OSEN=정지원 기자] 배우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당한 사실을 직접 알린 가운데 소속사 역시 "의료사고를 당해 현재 치료 중"이라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이에 해당 병원과 의사를 향한 비난이 줄을 잇고 있다. 

    한예슬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방종 제거 수술 중 의료사고를 당했다는 내용의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지방종 제거 수술 자국 사진을 직접 공개해 파장을 일으켰다. 

    한예슬은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집니다.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진 않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배우에겐 얼굴과 몸이 중요한 자산 중 하나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 속 한예슬의 수술 자국은 봉합이 깔끔하지 않고 엉성해 보는 이들을 경악케 했다. 

    한예슬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 역시 20일 OSEN에 "의료사고가 맞다. 현재 한예슬은 꾸준히 치료 중인 상황"이라 짤막한 입장을 밝혔다. 

    아직 한 쪽 입장이기는 하지만 파장은 쉽게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성별, 연령을 불문하고 발생하는 의료사고는 의료계 전반은 물론 사회적인 이슈로 거론되고 있다. 특히 최근 불거진 몇몇 의료사고에서 병원 측의 대처가 실망스럽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 이번 사태에 대중은 더욱 공분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엉망을 만들어놨다", "여배우 팔에 흉을 저렇게 남기냐", "봉합을 너무 못한 것 같다", "한예슬 힘 냈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들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의료사고가 아닌 의사의 실력이 부족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해 방송된 MBC '20세기 소년소녀' 이후 휴식기를 가지고 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OSEN DB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