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지방종 수술받다 의료사고"…소속사 "파악중"

입력 2018.04.20 22:04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한예슬은 20일 인스타그램에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습니다"라며 "수술한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집니다"라고 적었다. 그녀는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것 같진 않다"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눈에 봐도 커 보이는 수술 부위가 담겨 있다. 아직 실밥도 빼지 않은 상태의 상처가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대해 소속사 키이스트는 스포츠조선에 "내용을 확인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해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종영 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준비중이다. 최근 금발로 변신하며 달라진 스타일을 선보였다.
<이하 한예슬 심경 전문>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습니다.
수술한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집니다.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것 같진 않네요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