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리뷰] 김재욱이 또..며느리 박세미만 속터지는 '이상한 나라'

  • OSEN
    입력 2018.04.20 09:00


    [OSEN=박진영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이번에는 제왕절개가 아닌 자연분만을 강요하는 시아버지와 소극적인 태도를 임하는 남편 김재욱으로 인한 갈등이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박세미는 김재욱과 함께 정기 검진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이에 시부모님이 집으로 와 첫째 아들을 봐주게 됐다. 

    박세미는 등장부터 아들에게 빵을 내보이는 시어머니에 온갖 신경이 곤두섰다. 시어머니에게 "밥을 먹여야 한다"고 신신당부를 했지만, 시어머니는 자신의 생각대로 아이에게 빵과 아이스크림을 먹였다. 

    더 큰 문제는 둘째 출산 방법에 대한 시아버지의 완강한 태도였다. 병원에서는 첫째를 제왕절개로 낳았기 때문에 둘째 역시 제왕절개로 낳아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시아버지는 "재왕절개가 아닌 자연분만으로 낳아야 한다"고 고집했다. 자연분만을 해야 아이의 아이큐가 높고, 아토피가 생기지 않는다는 검증되지 않는 이유에서다. 

    박세미는 아이만 생각하는 시아버지의 주장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하지만 정작 김재욱은 부모님의 눈치를 보면서 "절충을 해야 하나? 한 시간 정도 버텨보고 안 되면 제왕절개로 바꿔야 하나?"라는 식의 말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번 영상을 본 MC 권오중은 "남편 분이 잘못한 것 같다"라고 김재욱의 태도를 지적했다. 전문가 역시 "남자들은 본인이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남편이 자신의 일이 아니라 빠져있다는 생각을 하니까 중간자라고 생각하는 거다. 남편이 얼마나 소극적이고 뒤로 빠져있는지를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김재욱은 지난 방송에서도 시댁에서 고생하는 만삭의 아내를 챙기지 않고, 부모님 눈치만 보는 답답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낸 바 있다. 전문가의 설명처럼 부모님과 아내 사이에서 소극적인 태도만 취한 것. 이번 방송 역시 마찬가지다. 충분히 상황 인지를 하고 있으면서도 아내의 입장을 대변하지 못하는 김재욱이 앞으로 변화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조금 더 지켜봐야 할 듯 하다. /parkjy@osen.co.kr

    [사진]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