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 훔치기 논란' LG 구단 사과문 "철저히 반성하겠다"

입력 2018.04.19 16:25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2018 KBO 리그 경기가 4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7회초 LG 박용택이 자신의 파울타구를 다리에 맞은 후 고통을 호소하자 류중일 감독과 유지현 코치가 다가와 상태를 살피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4.04/
LG 트윈스가 구단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LG는 최근 발생한 '사인 훔치기' 논란과 관련해 신문범 대표이사의 이름으로 사과문을 발표했다. LG 구단은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신뢰를 저버릴 수 있는 불미스러운 일이었음을 통감한다"면서 "철저히 반성하고, '클린베이스볼' 정착을 위해 노력하는 구단으로 거듭나겠다"고 했다.
사건은 18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 도중 일어났다. LG가 덕아웃과 라커룸을 연결하는 통로에 상대 투·포수의 사인에 따른 코스와 구종을 판단하는 기준을 적은 종이를 붙여놓은 것이 발견돼 논란이 됐다. KBO(한국야구위원회)가 LG 구단으로부터 보고서를 받았고, 상벌위원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사안이 막중해 LG 구단도 빠르게 사과문을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LG 사과문 전문.
저희 LG트윈스는 지난 4월 18일 경기중 발생한 사인이슈와 관련하여,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본 건으로 야구팬 여러분의 기대와 신뢰를 저버릴 수 있는 불미스러운 일이었음을 통감합니다.
LG트윈스는 향후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반성하고, KBO리그가 지향하는 '클린 베이스볼' 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하는 구단으로 거듭 나겠습니다.
다시 한번 프로야구를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2018년 4월 19일
LG스포츠 대표이사 신문범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