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같아도 죽여"…'나의 아저씨' 이선균 진심, 이지은 울렸다

입력 2018.04.19 07:4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나의 아저씨'의 이지은이 오열했다. 살인자가 될 수밖에 없었던 자신의 불우한 과거를 모두 알고도 이선균은 등 돌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 같아도 죽여"라는 이선균의 진심은 시청자들의 가슴도 울렸다.
1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 9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4.8%, 최고 6.0%를 기록,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남녀2049 타깃 시청률 역시 평균 2.6% 최고 3.1%를 나타내며,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 동훈(이선균)은 삼안 E&C의 상무 후보에 올랐다. 높은 자리의 직함에 미련이 없어 보이는 동훈과 달리 도준영(김영민) 대표의 반대쪽 사람들은 그가 상무가 되기를 원했다. 지안 역시 "아저씨가 싫어해서, 나도 도준영이 싫다"며 "상무 돼서 복수해요. 잘라버려요, 그 인간"이라고 했다. 상훈(박호산)과 기훈(송새벽)을 비롯해 동훈의 친구들은 그가 마치 상무로 확정된 것처럼 호들갑을 떨며 기뻐했다.
이렇듯 동훈의 일신에 지안이 약점이 되어버린 와중,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동훈에게 사채업자 종수(홍인)의 전화가 걸려왔다. "한 달 전쯤에 상품권 잃어버리지 않으셨어요?"라며 운을 뗀 종수는 뇌물봉투를 들고 왔던 지안의 이야기를 흘렸다. 그리고 "걔 조심해야 돼요. 손버릇도 나쁘고 문제 많아요"라고 은근슬쩍 의심의 씨앗을 뿌렸다.
지안이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장물이어서 어쩔 수 없이 뇌물봉투를 버렸다는 사실을 알고는 미묘한 배신감을 느낀 동훈. 진실을 확인하고자 청소 용역으로 근무하는 춘대(이영석)를 찾아갔다. 그가 들려준 지안의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 어린 시절, 엄마가 남긴 빚을 모두 떠안고 병든 할머니를 모시며 살아왔고, 사채업자인 광일의 아버지에게 괴롭힘을 당하며 뼈가 부서져라 일만 하다 지금은 광일에게까지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는 것.
결국 동훈은 광일을 찾아가 남은 빚을 지안 대신 청산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어디 와서 멋진 척이냐"고 비웃는 광일에게 "나는 걔 얘기 들으니까 눈물이 나는데, 너는 눈물 안 나냐. 왜 애를 패"라고 소리쳤다. 끝까지 달려드는 동훈에게 지친 광일은 결국 "우리 아버지를 죽였으니까"라고 답했다. 잠시 충격을 받은 듯한 동훈. 하지만 나 같아도 내 식구를 괴롭히면 지안처럼 한다며 광일에게 또다시 달려들었다. 그리고 이 모든 이야기를 도청으로 들은 지안은 주저앉아 오열했다. 마음대로 울지도 못했던 그녀가 처음으로 목놓아 눈물을 쏟아낸 것이다.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 오늘(19일) 밤 9시 3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