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산 알루미늄 판재에도 113% '관세 폭탄'…산업재 집중 겨냥

입력 2018.04.18 14:13

미국 상무부는 17일(현지 시각) 중국산 알루미늄 판재(common alloy aluminum sheet)에 최대 113%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의 보조금 지원을 받아 싼 값에 미국에 제품을 판매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 상무부는 이날 알루미늄 판재에 매겨질 상계 관세의 범위가 31.2∼113.3% 사이에서 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오는 5월 11일까지 관세 예비판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알루미늄 판재 /글로벌트레이드
미국의 이번 조치는 중국과의 무역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조치 중 하나다. 보통 상계 관세를 매길 땐 제조업체가 먼저 정부에 피해 사실 등을 담은 청원을 넣고, 정부가 조사를 착수하는 과정을 거친다.

그러나 이번엔 미국 정부가 자발적으로 먼저 조사를 벌인 뒤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그만큼 중국과의 ‘관세 전쟁’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미국으로 수입된 알루미늄 판재 규모는 6억달러 규모로 추정된다.

상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중국산 철강 휠(steel wheel)을 대상으로도 반(反)덤핑 조사에 새로 착수한다고도 밝혔다. 상무부는 중국산 철강 휠이 미국으로 덤핑 수출되는지, 중국 기업들이 불공정한 보조금을 받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 조사는 맥시온 휠스 등 미국 기업들이 낸 청원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라고 상무부는 밝혔다.

미국으로 수입되는 중국산 철강 휠은 지난해 3억8800만달러에 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