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오늘 판문점서 '의전·경호·보도' 2차 실무회담

입력 2018.04.18 09:35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지난 6일 판문점 현장 점검에 나서 판문점 일대를 둘러 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남북은 18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보도’ 분야 2차 실무회담을 갖는다.

우리측에서는 지난 5일 열린 1차 회담 때와 동일하게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이 수석대표를 맡고, 조한기 청와대 의전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신용욱 청와대 경호차장이 참석한다.

북측 참석자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지난 1차 회담 때는 수석대표를 맡은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신원철·리현·로경철·김철규·마원춘 대표 등 경호와 의전을 담당하는 실무자 6명이 회담장에 나왔다.

남북은 이날 실무회담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정상회담장인 평화의 집으로 이동하는 경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의 대면 시점 및 방식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정상회담 시간과 오·만찬 여부, 공동기자회견 시행과 양국 ‘퍼스트레이디’의 동석 여부 등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의 세부일정과 그에 따른 경호 조치를 논의할 전망이다.

정상회담 보도와 관련해서는 남북 취재진의 규모와 TV 생중계, 판문점 내 프레스센터의 남북 공동 이용 여부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전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경호·의전·보도 2차 회담에서 꽤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내일 실무회담 결과에 따라 2차 고위급 회담 일정을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文정부, 남북 정상회담 의제서 경제협력 뺀다" 박수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