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33경기 무패행진, 퇴장+로테이션 기용 셀타비고와 2-2 무

    입력 : 2018.04.18 06:16

    바르셀로나와 셀타비고전 ⓒAFPBBNews = News1
    FC바르셀로나가 고전했지만 정규리그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바르셀로나가 셀타비고 원정에서 한명이 퇴장 당하는 수적 열세 속에 비겼다.
    바르셀로나는 18일(한국시각) 스페인 비고에서 벌어진 2017~2018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3라운드 원정 경기서 셀타비고와 난타전 끝에 2대2로 비겼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33경기서 25승8무(승점 83)로 단독 선두를 달렸다. 2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71)와 승점차는 12점이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36분 오스만 뎀벨레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았다. 파코 알카세르가 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홈팀 셀타비고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45분 동점골을 얻어맞았다. 셀타비고 조니 카스트로에게 실점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파상공세 끝에 후반 9분 알카세르의 골로 다시 앞서나갔다. 바르셀로나 발베르데 감독은 후반 15분 리오넬 메시와 세르지 로베르토를 교체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하지만 조커 로베르토가 투입된지 11분만에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그리고 후반 37분 셀타비고 공격수 아스파스에게 동점골을 얻어맞았다.
    바르셀로나는 셀타비고를 맞아 로테이션 기용을 했다.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 조르디 알바, 움티티 등이 벤치에서 대기했다. 대신 알카세르, 안드레 고메스, 데니스 수아레스, 미나, 디뉴, 베르마엘렌 등이 선발 출전했다. 부스케츠와 라키티치는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바르셀로나는 22일 세비아와 코파델레이 결승전을 갖는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