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양기대 "도덕성 흠결 안돼" 이재명 "치열하게 사느라 상처"

    입력 : 2018.04.17 16:13 | 수정 : 2018.04.17 16:16

    전해철·양기대 “이재명, 음주운전 등 전과 4건에 각종 의혹도”
    이재명 “수도 없이 해명했다…이제 미래에 대해 얘기하자”

    17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경선 TV토론회에서는 이재명 전 성남시장의 도덕성이 도마에 올랐다.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경선은 이 전 시장, 민주당 전해철 의원, 양기대 전 광명시장 3파전으로 진행되고 있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전 시장이 선두를 달리고 있다. 전 의원과 양 전 시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이 전 시장을 함께 공격했다.

    왼쪽부터 민주당 전해철 의원, 양기대 전 광명시장, 이재명 전 성남시장. /SBS 캡처
    공세의 포문은 전 의원이 열었다. 전 의원은 ‘야당 후보를 꺾을 수 있는 나만의 강점이 무엇이냐’는 공통 질문에 “나는 막말, 부패, 전과로 인한 구설수가 전혀 없었다. 그래서 내가 적임자”라고 했다. 양 전 시장도 “6·13 지방선거의 새 정치는 도덕성이다. 도덕성에 흠결이 있으면 안 된다”며 “현재 야당은 우리 후보 중 가장 도덕성에 문제가 있는 후보가 (본선에) 올라오길 바라고 있다”고 했다. 이 전 시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 전 시장은 이에 대해 “성남시정을 하면서 열심히 사는 동안, 박근혜·이명박 정부와 싸우면서 치열하게 사느라 상처가 있는 게 사실”이라며 “그러나 나는 자랑스럽다. 경기도에서 확실하게 이길 수 있는 후보는 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진 주도권 토론에서도 이 전 시장인 공격의 대상이 됐다. 양 전 시장은 “이재명 후보는 전과가 음주운전, 검사 사칭, 특수 공무집행 방해 등 4개나 된다는 건 사실 아니냐”, “이재명 후보의 친척이 연루된 채용 비리가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고 했다. 이 전 시장은 “음주운전은 젊은 시절 했던 일이고 반성하고 있다. 특수공무집행방해는 시의회 점거에 대해 책임을 진 것이고, 검사 사칭은 내가 한 게 아니다”고 했고, 친척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고 했다.

    전 의원은 “성남시의 공공기관 내부 청렴도가 꼴찌 수준인데, 이 후보의 측근 비리가 많은 것과 연관된 것이 아니냐”고 했다. 이 전 시장은 수행비서가 연루된 비리 사건에 대해서는 “내가 해임한 후 벌어진 일”이라고 했고, 사무국장이 연루된 의혹에 대해서는 “그 사람이 로비한 게 실패한 것으로 나중에 벌금형을 받았다”고 했다. 이 전 시장은 이어 “내가 만약 진짜 문제가 됐다면 나는 8년간 탈탈 털렸을 것”이라고도 했다. 전 의원이 이 전 시장의 전과에 대해 언급하자, 이 전 시장은 “정말 수도 없이 얘기가 됐다고 생각한다. 국민들이 이 부분 감안해서 나를 판단한거라고 생각한다”며 “모두 과거에 해명했다.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고 했다.

    전 의원과 양 전 시장은 마무리 발언 때도 이 전 시장을 견제했다. 친문계인 전 의원은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하겠다”며 “나는 경기지사 자리를 정치적으로 전혀 이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양 전 시장은 “이번 선거에 승리하려면 도덕적으로 흠결없는 후보를 내보내야 한다”, “나는 권력과 조직력, 인지도가 없다. 오직 성과와 도덕성, 열정, 진정성이 있다”고 했다. 이 전 시장은 “민주당 정권이 재창출돼야 하는데, (그러려면) 결국 이번 지방선거를 이겨야 하고 다음 총선도 이겨야한다”며 “다른 두 후보도 훌륭하지만 이 분들은 부동표가 많으니, 이재명을 선택해 달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