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이 日영사 추천한 변호사 “뜬금없다 생각, 임명 응한 적 없다"

    입력 : 2018.04.17 15:24

    인터넷 댓글 여론 조작 혐의(컴퓨터등 장애 업무방해)로 구속기소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49·필명 드루킹)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변호사는 김씨와 사전에 이를 상의하거나 임명 절차에 응한 바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22일 경찰에 체포된 김모씨(필명 드루킹)의 페이스북 모습 /페이스북 캡처
    국내 모 대형 로펌에 재직 중인 A(61) 변호사는 17일 소속 로펌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2017년 말 김씨가 저를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다는 이야기를 하기에 다소 뜬금없다고 생각했다”며 “미리 저와 상의한 사실이 없다”고밝혔다.

    그러면서 “김씨는 제가 일본에 유학하였고 일본 관련 업무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으므로 만일 저를 추천했다면 이는 저의 전문성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A씨는 서울대 법대를 나와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뒤 1984년부터 변호사로 활동했다. 일본 와세다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딴 ‘일본통’으로 인터넷 선거보도 등 방송법 관련 저술을 남긴 적도 있다.

    A씨는 “올해 3월 말 청와대 민정비서관이라는 분으로부터 ‘인사추천이 있으니 만나자’는 연락이 와 면담했다”면서 “약 40분간 진행된 면담에서 오사카 총영사 추천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고 일본과 관련한 일반적 이야기를 나눈 것이 전부”라고 했다. 그는 “별도로 총영사 직위를 위한 인사검증에 동의하거나 자료를 제출한 적이 없다”고 했다.

    김씨와는 김씨가 운영하던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을 통해 알게 됐다고 전했다. A씨는 “김씨와 2009년부터 알고 지내는 사이로 경공모 취지에 공감해 회원으로 활동하며 강연·모임 등에 참석해 왔다”고 밝혔다. 다만 경공모 활동은 19대 대선 전부터 그만 뒀다는 게 A씨 입장이다. A씨는 “2017년 4월 이후에는 강연·모임에 거의 참여하지 않았고 그 후의 경공모 활동에 대하여는 잘 알지 못한다”며 “현재 경공모에 일절 관여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경찰이 구속송치한 김씨 등 3명을 이날 재판에 넘겼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 1월 17일 밤 10시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경기 파주시에 있는 경공모 사무실에서 네이버 뉴스 기사에 달린 댓글의 공감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김씨 등의 추가 범행과 공범을 계속 수사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