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민정비서관, 오사카 총영사 발표후 '드루킹' 추천자 만나"

    입력 : 2018.04.17 10:01

    ‘선관위의 ‘김기식 유권해석’, 홍종학도 적용?’ 질문에 “사회적 논의 필요”

    청와대는 17일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주(駐)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인사를 직접 만난 것에 대해 “인사검증 차원에서 만난 것이 아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9일 지난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김의겸 대변인(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조국 민정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종의 신고를 해서 만난 것으로 민정비서관의 통상업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기자들과 만나 “외교부가 지난 2월 엠바고를 걸고 보도자료를 배포하기 이전에 현 오사카 총영사가 내정돼 있었고, 백원우 비서관이 드루킹이 추천한 사람을 만난 것은 3월”이라며 “오사카 총영사로 보내기 위한 미팅이라고 보기에는 앞뒤가 안맞는다”라고 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드루킹’이 최초로 김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 등과 관련해 인사 추천을 한 시점에 대해서는 “저도 정확한 일자는 모른다”고 덧붙였다.

    그는 ‘드루킹’이 이미 알려진 오사카 총영사 및 청와대 행정관 등을 포함해 청와대에 몇 명의 인사를 추천했는지에 대해서도 “알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청와대 내에는 드루킹이 임명을 요청한 인사들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사의를 밝힌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을 계기로 인사프로세스를 점검하나’라는 질문에 대해 “선관위의 유권해석을 청와대가 존중하고, 유권해석이 또하나의 기준이 되지 않겠나”라며 “인사수석실 차원에서 진행할 일”이라고 답했다.

    다만 선관위의 (후원금 관련) 유권해석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기존에 임명된 공직자에게도 적용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선관위가 숫자로 딱 해석한 것은 아니라 사회적으로 논의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답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