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외유성 출장 전수조사하라"... 국민청원 12시간만에 9만명 돌파

    입력 : 2018.04.17 09:30

    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은 국회의원 해외출장 사례를 전수조사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2시간만에 청원인 9만명을 넘었다.

    해당 청원은 16일 저녁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란에 제기됐고 17일 오전 9시 현재 9만만3851명이 참여했다.

    청원인은 “청와대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외유성 해외출장, 정치자금법 위반 등)에 관련된 총 4가지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도록 했다”며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내용에 대해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자금법 위반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는 전·현직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위법성 관련 전수조사를 청원한다”며 “위법으로 판단이 내려진 국회의원 전원에 대해 형사 처벌하고 위법 사용된 세금의 환수를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청원 참여 인원이 한 달 내 20만명을 넘길 경우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고 있다. 현재 이 청원 외에도 국회의원 외유성 해외출장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와는 20여건에 달한다. 이런 속도라면 이날 중 청원인 20명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