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은 언론 탓만… "유출 경위 파악해야"

조선일보
  • 정우상 기자
    입력 2018.04.17 03:01

    [댓글 조작 파문] 당내 "우리 발등 우리가 찍어"

    민주당은 16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관련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과 언론에 화살을 돌렸다. 민주당 박범계 수석 대변인은 경찰을 겨냥해 "왜 이 사건이 숙성도 되지 않았는데 김경수 의원 이름이 나오고 특정 언론에 유출됐는지 파악해봐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드루킹 사건을 김경수 의원과 엮어서 하는 보도는 매우 신중해야 한다"며 "김 의원은 피의자도 아니며 현재 참고인 조사도 받지 않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이날 해당 사건이 지지자들의 '자발적 활동'이라고 규정했다. 박범계 대변인은 "특정 기사의 추천을 독려한다거나 댓글을 달아 달라고 요청하는 행위는 네티즌들의 자발적 댓글 활동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애초 민주당이 이번 사건을 보수 진영의 댓글 조작으로 보고 경찰 수사를 의뢰했던 만큼 당내에서는 "결국 우리 발등을 우리가 찍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반면 야권은 김 의원의 이날 기자회견에 대해 "사실상 김 의원이 드루킹 필명을 쓰는 김씨의 청탁을 들어준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은 오늘 의총에서 댓글 조작에 대한 특검법을 당론으로 정하고, 이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데 모든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김 의원이) 댓글 조작 현장인 (경기도) 느릅나무 카페로 두 번이나 찾아가고, 선거 후 드루킹이 추천한 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청와대에 추천까지 했다"며 "이것이 대가성 인사 청탁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