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임금 상승률 20년 만에 최고

입력 2018.04.17 03:01

택배·이사·외식·서비스업 주도… 대졸신입·시니어 사원 큰폭 올라

일본 근로자의 올해 평균 임금 상승률이 2.41%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98년 이후 20년 만에 최고 상승률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이 신문 보도에 따르면 올해 임금 동향 조사 결과 일본 전체 기업의 84.5%가 올해 기본급을 인상했다. 지난 20년 사이 기본급 인상액 평균은 항상 7500엔을 밑돌았으나 올해는 처음으로 7500엔을 돌파한 7527엔에 달했다.

기본급 인상 폭보다 더 눈에 띄는 건 임금을 인상한 주요 업종이다. 경기가 좋아지면서 대형 제조업체가 임금을 올린 뒤 다른 업종으로 파급되는 게 지금까지의 모델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택배·이사·수송 등 '육상 운송'과 외식·소매·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임금이 올라가면서 다른 업종이 따라오는 현상이 뚜렷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손 부족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비제조업 임금 상승률(2.79%)이 제조업 임금 상승률(2.27%)을 앞섰다. 2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그동안 일본은 제조업 임금이 서비스업 임금보다 대체로 높았는데, 이제는 고령화와 인구 감소로 일손이 귀해져서 옛날처럼 제조업보다 박하게 줘서는 택배회사·이사회사·소매업종·외식산업에서 일손을 구할 길이 없게 됐다. 이에 따라 일본 최대 택배회사 야마토운수가 노사 협상을 통해 기본급을 1만1000엔(3.64%)이나 올렸다. 기업별 임금 인상률 톱 10 중 7위로 원래 박봉이었기 때문에 총액은 적지만 인상률만 따지면 도요타(3.30%)를 눌렀다.

임금이 가장 많이 오른 연령층이 대졸 신입사원과 60세 이상 시니어 사원이라는 점도 특징이다. 저출산 여파로 지금 취직하는 20대 초반 대졸 사원 머릿수가 부모 세대의 절반 수준인 데다 중국 등 외국 기업도 일본 대졸 젊은이들을 눈독 들이고 있다.

젊은이들을 붙잡는 한편 고참 사원들에게 "웬만하면 쉬시지 말고 나와서 일해달라"고 청하는 게 기업의 당면 목표가 됐다는 의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