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승 남았다' SK 문경은 감독 "원주 다시 안 오도록"

  • 뉴시스
    입력 2018.04.17 00:34

    문경은 감독, 이대로 가자
    "원주에 다시 오지 않도록 6차전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프로농구 서울 SK가 챔피언결정전에서 2연패 뒤 3연승을 거두며 시리즈 판도를 뒤집었다.

    SK는 16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DB와의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 5차전에서 무섭게 불을 뿜은 3점포를 앞세워 98-89로 승리했다.3점슛 15개를 꽂았다.

    1·2차전에서 내리 패한 뒤 서울 안방서 열린 3·4차전에서 승리한 SK는 3연승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제 1승만 더 거두면 1999~2000시즌 이후 18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코칭스태프는 1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6차전에 사활을 걸었다. 문경은 SK 감독은 "(7차전이 열리는) 원주에 다시 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DB가 홈에서 강한데 3·4차전 승리의 분위기를 이어 3연승을 거둬 기쁘다"며 "여러 수비 변화에서 선수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잘 따랐다. 오늘 모두 100% 이상 해줬다"고 기뻐했다.

    이어 "오늘 (이)현석이의 체력이 남아서 활용해야겠다는 생각하고 있었다. 승부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이길 수 있었다"고 했다.

    더불어 "1차전부터 4차전까지 3쿼터 승부에서 우리가 많이 밀렸다. 그런데 오늘은 오히려 우리가 좋은 모습을 보였다. 중요한 승리 요인이다"고 했다.

    SK는 3쿼터에서 3점슛 8개를 터뜨렸다. 10개 중 8개를 꽂는 정확한 성공률을 자랑했다.

    문 감독은 "단기전에서는 달아나는 1~2개가 중요한데 그 부분이 잘 됐다. 메이스의 슛 감각이 주춤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오늘까지 터져줬다. 복이 많은 감독이다"고 했다.메이스는 3점슛 4개를 포함해 25점을 올렸다.

    이날 SK 선수들은 득점 이후 큰 세리머니로 눈길을 끌었다. 코칭스태프의 주문이 있었다. 4차전 막판 심판 판정 논란으로 어수선한 가운데 기싸움에서 밀리면 안 된다는 판단에서다.

    문 감독은 "원정 팬들 때문에 분위기에서 기가 죽을 수 있었다. 승리의 탄력을 받아서 홈에서 열리는 6차전을 이기고 원주로 안 오겠다. 서울에서 끝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벼랑 끝에 몰린 DB의 이상범 감독은 "열심히 잘했다. 3쿼터에서 상대의 슛이 너무 잘 들어갔다. 그쪽은 들어가고, 우리는 들어가지 않은 부분이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경기는 만족했다. 120%을 한 경기였다. 선수들이 잘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