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석, 김기식 두번 검증 실패 책임지고 물러나야"

입력 2018.04.16 20:43 | 수정 2018.04.16 21:59

l
▲조국 민정수석/조선일보DB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더미래연구소 5000만원 셀프 후원에 대해 ‘위법하다’는 결론을 내자 정치권에서는 인사 검증의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졌다. 야당들은 일제히 “문재인 대통령은 김 원장을 2번 인사 검증하고도 제대로 검증 못 한 조국 인사수석도 경질해야 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했던 조국 민정수석은 더 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며 “조국수석은 김 원장 사태는 물론 일 년간 벌어진 인사 참사의 책임을 져야 한다. 대통령은 조국 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했다. 청와대는 앞서 김 원장을 금감원장으로 지명하면서 ‘적격’ 판정을 내렸고, 이후 잇따른 야권의 부적격 의혹 제기에도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했었다.

전 대변인은 “김기식과 김기식으로 대표되는 이 정권 최고 실세 그룹인 참여연대 출신들의 위선과 부도덕, 동업자 정신이 국민 앞에 철저히 드러났다”며 “청와대와 대통령이 직접 나서 관행을 운운하고 이미 결론을 내린 선관위에 엄포성 질의를 하는 한심한 촌극까지 벌어졌음이 놀라울 따름이다”고도 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들./조선일보DB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도 “국민을 상대로 기 싸움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며 “인사를 망사로 일관한 조국 민정수석의 즉각 사퇴가 불가피하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 조 수석에 대한 야당 등의 사퇴 요구에 대해 “김 원장이 더미래연구소에 5000만원을 기부하고 선관위에 기부했을 당시 선관위가 별다른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며 “민정의 검증 설문지에는 관련 검증 항목이 없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