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보다 영화같은 삶' 배우 최은희 별세… 향년 92세

    입력 : 2018.04.16 20:27 | 수정 : 2018.04.16 22:52

    영화보다 영화 같은 삶을 살았던 ‘은막의 스타’ 영화배우 최은희(사진)씨가 16일 향년 92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고인의 장남인 신정균 감독은 “오늘 오후 병원에 신장투석을 받으러 가셨다가 임종하셨다”고 전했다.

    고인은 이날 오후 5시 30분경 오랜 투병생활 끝에 서울 강서구 화곡동 자택 근처 병원에서 타계했다. 빈소는 서울 서초구 강남 성모장례식장에 차려졌다.

    최씨는 2010년대 초반부터 신장 질환 등을 앓으며 투병해왔다. 특히 남편인 고 신상옥 감독이 2006년 4월 타계한 뒤 건강이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자택과 요양병원을 오가며 혈액 투석 등 치료를 받아왔다. 유족으로는 신정균(영화감독)·상균(미국거주)·명희·승리씨 등 2남 2녀가 있다.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26년생으로,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처음 무대에 올랐다. 이후 고인은 1947년 '새로운 맹서'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밤의 태양'(1948년), '마음의 고향'(1949년) 등에 출연해 스타로 떠올랐고, 김지미, 엄앵란과 함께 1950∼1960년대 원조 트로이카로 손꼽혔다.

    고 최은희씨(왼쪽)와 배우 마릴린 먼로. 고인이 1954년 주한미군 위문 공연 차 방한한 할리우드 스타 먼로와 만나 환하게 웃고 있다.
    최씨는 1953년 다큐멘터리 영화 '코리아'에 출연하면서 신상옥 감독과 만났고 1954년 결혼한 뒤 영화인 부부로서 한국 영화계를 이끌었다. 고인은 신 감독과 찍은 '꿈'(1955), '지옥화'(1958), '춘희'(1959), '로맨스 빠빠'(1960) , '백사부인'(1960),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 '로맨스 그레이'(1963) 등 1976년까지 130여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성춘향’(1961)이 크게 성공하면서 본격적인 전성기를 맞았다. ‘성춘향’은 두 달 동안 서울에서만 36만1000여명이 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당시 국내 상영 외화까지 합쳐 역대 최다 관객 동원 규모였다. 1968년 ‘미워도 다시한번’이 36만2000여명의 관객을 동원할 때 까지 7년간 이 기록은 깨지지 않았다.

    고인은 배우이자, 국내 세 번째 여성 감독으로 활동했다. '민며느리'(1965) '공주님의 짝사랑'(1967) '총각선생'(1972) 등을 연출했다. 감독이자 배우로 출연한 '민며느리'로는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씨는 1966년 안양영화예술학교를 설립해 후학 양성에도 힘썼다. 가장 극적인 사건은 신 감독과 이혼 후인 1978년 벌어진 납북이었다. 최씨는 지난 1978년 1월 안양영화예술학교 교류사업차 방문한 홍콩에서 북한 공작원에 납치됐다. 이후 신 감독도 그 해 7월 납북돼 부부는 1983년 북한에서 재회하게 됐다.


    배우 최은희씨가 향년 92세 나이로 별세했다. 윗 사진은 최씨와 남편 신상옥 감독, 아래 사진은 최씨와 신 감독 부부가 김정일 양 옆에서 서서 찍은 사진
    두 사람은 북한에서 신필름 영화 촬영소 총장을 맡아 17편의 영화를 찍었다. 고인은 북한에서 만든 영화 ‘소금’으로 1985년 모스크바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는 한국인 최초 해외영화제 수상으로, 배우 강수연씨보다 2년 빨랐다. 신 감독과 최씨는 김정일의 신뢰를 얻은 뒤 1986년 3월 오스트리아 빈 방문 중에 미국 대사관에 진입해 망명에 성공했고, 이후 10년간 망명 생활을 이어갔다. 고인은 이곳에서 신 감독과 재혼했다.

    최씨는 이후 1999년, 11년만에 남한 땅을 밟는다. 이후 2001년 극단 신협의 대표로 취임했다. 이듬해 신필름영화예술센터의 설립을 주도했다. 2007년에는 자신의 파란만장한 영화 인생을 담은 자서전 `최은희의 고백`을 펴내기도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