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사실 확인 없는 보도 심각...국민 야당 준엄 심판할 것"

입력 2018.04.16 18:01

더불어민주당 일부 당원들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6일 “경공모(경제공진화모임) 중 일부의 일탈 행위의 배후에 제가 있거나 연루된 것처럼 보도가 나오고 의혹이 부풀려지는 것은 대단히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민주당원 댓글 공작 사건과 관련된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계속해서 무책임한 보도가 나오는데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 14일에 이어 이날 두번째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의원은 또 “불법적인 온라인 활동이라고 하는 것은 이번처럼 매크로라는 불법적인 기계를 사용했거나, 아니면 지난 정부에서처럼 국가 권력기관이 군인·경찰·공무원을 동원해서 불법적으로 활동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럼에도 지금 일반적으로 국민들이 온라인 상에서 정치적 의사를 표현하거나 지지·참여 활동하는 것에 대해서도 불법 행위들과 동일시하는 보도들이 일부 이뤄지고 있다. 저는 이건 정치 참여에 적극 활동하고 있는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의원은 이어 “제가 직접 확인하기도 어렵고, 제대로 알기 어려운 분들인 경공모라고 하는 그룹에 제가 연루된 것처럼 악의적인 정보가 나오고 사실 확인도 없는 보도가 나오는 것에 대해 대단히 심각하다고 본다”며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 공세에 몰두하는 일부 야당의 정치 행태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는 것을 명백히 경고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