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관여 의혹에 "증거 없다" "앞서 간다"는 경찰

입력 2018.04.16 16:55

“김경수 의원 관련해서는 뭘 조사합니까?”(취재진)
“수사 핵심은 매크로 조작 여부이기 때문에 지금 단계에서 (김경수) 수사는 앞서가는 겁니다.”(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

경찰이 김경수 의원에 대한 수사는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수사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지난 1월 17일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기사 댓글 조작 여부라는 것이다. 16일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청장은 “현재는 (남북 단일팀 기사 댓글) 매크로 범행을 확인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김 의원이 관여했다는 부분은 객관적 증거가 없기 때문에 (대선 당시 댓글 조작 의혹 수사는) 너무 앞서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 의원이 관여했다는 부분은 객관적 증거가 없기 때문에 (대선 당시 댓글 조작 의혹 수사는) 너무 앞서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기사의 댓글 추천 수 조작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김모(48·필명 드루킹)씨가 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보안메신저’ 텔레그램으로 대화한 것을 확인했다.

김씨는 주로 자신들의 활동(네이버 댓글 추천 조작)과 해당 기사의 인터넷 주소를 김 의원에게 전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 의원은 가끔 “고맙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고 한다. 김씨가 김 의원에게 전송한 파일 가운데는 ‘국제 정세’를 분석하는 내용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16년 11월부터 최근인 지난달 3월까지 텔레그램 메시지로 소통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가 김 의원에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소극적 자세’를 취하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자신이 운영하던 인터넷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두 명을 각각 일본 오사카 총영사, 청와대 행정관으로 인사 청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것이 실현되지 않자 지난 3월, 협박성 메시지를 김 의원과 김 의원 보좌관에게 보냈다고 한다. 김 의원 보좌관은 협박 메시지를 읽었지만, 김 의원은 읽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여기에 대해서도 “(인사청탁 조사는) 앞서 간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 측은 반발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경찰이 이들 일당에게 증거인멸 시간을 벌어주는 건 아닌지 의심이 든다”며 “이 사건은 직권당 핵심의원 연루된 만큼 정황마저 구체적으로 제기되는 만큼 한 점 의혹 남김없이 진상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앞선 14일 김경수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제가 된 당원이)지난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 요구 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 품고 불법적 매크로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