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기식 외유 출장·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특검 추진키로

입력 2018.04.16 15:57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조선일보DB
자유한국당은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특검을 각각 추진하기로 결정하고 관련 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은 ‘김기식 갑질 황제 외유’와 ‘민주당원 댓글 공작 여론조작’에 대해 소속 의원 116명 전원의 이름으로 특검 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의 외유성 해외출장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요청했지만, 민주당은 4월 국회를 파행시키면서 끝까지 김기식을 엄호하고 국회를 정상화시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경찰이 이 사건을 은폐 축소하기 위해 방조하고 있다”며 “경찰은 충분히 수사할 수 있는데도 3명을 검찰에 송치한 것 이외에 다른 수사 결과를 내놓지 않았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