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덕여, "월드컵 위해 유종의 미 거두겠다"

  • OSEN

    입력 : 2018.04.16 14:35


    [OSEN=우충원 기자] "월드컵 위해 유종의 미 거두겠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이 17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의 암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5~6위전을 치른다.

    윤덕여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목표로 했던 예선에서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지만, 4강에 가지 못했다"면서 "마지막 5~6위 필리핀전은 월드컵으로 가기 위한 소중한 기회다. 마지막까지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조별예선에서 호주, 일본과 0-0으로 비긴 뒤 베트남을 4-0으로 격파했다. 호주, 일본과 동률을 이뤘지만, 상대 다득점에서 밀렸다. 한국은 필리핀과 경기서 승리를 거두면 2019 프랑스 월드컵에 나설 수 있다.

    윤덕여 감독은 "조별예선 3경기를 영상을 통해 확인했다. 필리핀 축구가 최근 상당히 발전한 모습을 봤다"면서 "수비수들이 조별예선 무실점으로 잘 왔다. 마지막 경기도 집중력을 갖고 해야 한다"고 신중을 기했다.

    필리핀 감독이 경계대상으로 꼽은 이금민도 "약한 팀이라 생각하고 싶지 않다. 강한 팀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뛸 것"이라면서 "월드컵 티켓이 남아있기 때문에 열심히 뛰겠다. 프랑스는 가겠다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10bird@oen.co.kr

    [사진] KFA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