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기지 장비 반출도 반대하는 시민단체…꼼짝 못하는 국방부

입력 2018.04.16 12:48

지난 12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 기지로 가는 길목인 진밭교(橋)에서 사드 반대 단체와 일부 주민이 건설 장비·자재 반입을 막고 있다. 이들은 알루미늄봉과 그물로 엮어 만든 격자 구조물에 한 명씩 들어가 버텼다. 경찰은 이들을 끌어내지 못하고 주변에 서서 지켜보기만 했다. /뉴시스
국방부와 사드 반대단체가 1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 공사 장비 추가 반입을 두고 협상을 했지만 결렬됐다. 사드반대 단체가 사드 기지 내 장비 반입 뿐 아니라 노후 장비 반출 등 일체의 통행을 반대하고 있어 앞으로도 진통이 예상된다.

사드 반대단체 대표 2명과 국방부 관계자 3명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시간 15분 동안 경북 성주군 초전면에서 사드 장비·자재 추가 반입을 두고 대화했지만 지난 12일 사드기지에서 주한미군 장비만 반출된 점을 놓고 설전을 벌이다가 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원회 등 사드 반대 6개 단체는 전날 “국방부는 지난 12일 사드기지에서 트레일러 12대로 주한미군 장비 15대를 빼냈고 이는 약속 위반”이라고 밝혔다.

사드기지 내에는 주한미군의 중장비 뿐 아니라 지난해 11월 민간에서 임대한 장비도 포함돼 있다. 사드 반대 단체는 “군 당국이 ‘트레일러로 기지 내 중장비를 반출한다. 작년 11월에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며 “민간 장비는 그대로 두고 주한미군 장비들만 반출한 것은 약속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방부에 경위 설명과 거짓말 재발방지를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지난 12일 사드 반대 단체에 활용을 못하는 노후한 중장비를 빼내겠다고 이야기를 했다"며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니라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지난 12일 트레일러가 들어갈 때 현지 민간업자들이 사드 반대 단체의 반발이 심해 민간 장비에 대해서는 잔류시키겠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한국군 한국민간장비들이 내려오지 않았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군 당국이 반대 단체 눈치를 보며 일일이 협상하고 허락받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비판도 커지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반대 단체 측에 "12일 건설 장비를 반입하겠다"고 미리 알렸고, 결국 사드 반대 단체와 일부 주민의 시위에 막혀 건설 자재와 장비 반입에는 실패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