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과 작별" 이지혜 조현민 갑질논란 저격

입력 2018.04.16 11:03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가 일부 재벌가 갑질 논란에 소신 있는 발언을 내놨다.
이지혜는 16일 인스타그램에 "이제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 안녕"이라는 글과 함께 해당 항공사 비행기 사진을 게재했다. 손을 흔드는 스튜어디스들의 모습으로 자신의 마음을 위트있게 대변하기도 했다.
이에대해 팬들은 "핵사이다 소신 발언", "팩트 폭력배" , "소신 발언 응원한다"며 격려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다만 이지혜가 대안으로 제시한 국내 타항공사에 대해서는 "그 쪽도 좋지는 않다"고 조언을 덧붙였다.
앞서 광고대행사 직원을 상대로 한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욕설이 담긴 음성파일'까지 공개되자 국민적 공분이 들끓고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대한항공의 '대한'과 태극 문양을 빼달라"는 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조현민의 욕설 음성 파일은 '땅콩회항' 사건의 주인공인 그녀의 언니 조현아 전 대한항공 상무의 사건에 해당 기업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더했다.
한편 샵 메인 보컬 출신 이지혜는 지난해 9월 제주도에서 스몰 웨딩 후 활발한 방송 활동을 펼치고 있다.
lyn@sport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