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민주당원 댓글 공작' 드루킹 등 3명 이르면 내일 기소

    입력 : 2018.04.16 10:42 | 수정 : 2018.04.16 11:34

    '민주당원 댓글 공작' 사건의 주범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파워블로거 드루킹(49)이 이르면 17일 재판에 넘겨진다.

    16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이진동)는 17일쯤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해온 김모씨와 공범 2명을 구속기소한다. 이들의 구속 만기일은 18일이다.

    김씨 등은 올해 1월 17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4시간동안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했다고 한다.

    주된 '작업' 기사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관련된 내용이었다. 이들은 기사에 달린 '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 거다. 국민들 뿔났다', '땀 흘린 선수들이 무슨 죄' 등의 댓글에 공감을 조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 등이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다른 인터넷 포털 기사에도 비슷한 행위를 했는지, 이 과정에 김경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등 여권 관계자들과 상의했는지 등에 대해 보강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김씨 등을 송치할 때 텔레그램 메신저를 이용해 김 의원과 연락을 주고받았던 사실 등의 기록은 보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김씨 등은 우선 경찰이 송치한 내용을 중심으로 재판에 넘길 것"이라며 "경찰이 여러 갈래로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사건을 넘겨받고 검토한 뒤 추후 방침을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경찰 "김경수 수사는 시기상조… 댓글조작 관여 증거 없어" 김형원 기자
    與, 사과 대신 "김경수 보도 언론에 책임 물을 것" 이옥진 기자
    유승민 "드루킹, 文 대통령과 추악한 거래 있었나 밝힐 것" 송기영 기자
    홍준표 “댓글·여론조작, 조작된 나라 오래가지 않아” 이창환 기자
    "드루킹, 김경수 찾아가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 거절당해" 정우상 기자
    靑, '드루킹 행정관 인사청탁' 사전 인지 여부에 "모르겠다" 박정엽 기자
    드루킹 "2016년부터 댓글 공작"… 대선 전후까지 수사 확대 김수경 기자
    드루킹 문자만 수백개, 기사 목록… 두 사람의 이상한 대화창 안상현 기자
    김경수 의원 "민주당원 댓글 연루 보도 사실 아냐" 김참 기자
    한국당 "檢, 김경수 강제 수사 나서야" 변지희 기자
    바른미래당 "김경수, 어설픈 거짓 변명…특검 불가피" 변지희 기자
    민주당 "드루킹, 김경수에 오사카 총영사 청탁했다 거절당해" 변지희 기자
    "김경수-드루킹 메시지에 기사 제목·URL 있었다" 이다비 기자
    "불나방 일탈" "특검 가자"… 김경수 댓글연루 논란 변지희 기자
    김성태 "드루킹 수사 은폐·축소하면 특검 도입할 것" 유병훈 기자
    드루킹, 체포 직전 "대선 댓글 진짜 배후 알려줄까?" 박상기 기자
    '거물급' 정치인 섞인 강연만 수차례… 드루킹, 그는 누구? 윤형준 기자
    홍준표 "댓글로 일어선 정권, 댓글로 망할 수 있어" 유병훈 기자
    닉네임 '드루킹'의 뜻은 무엇일까…게임 마법사 캐릭터에서 따와 최락선 기자
    '10·4 행사'도 주도… 드루킹, 심상정·유시민과 함께 앞줄에 이다비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