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사과 대신 "김경수 보도 언론 책임 물을 것"

입력 2018.04.16 09:52

추미애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6일 ‘드루킹 논란’에 대해 “드루킹 사건은 반민주적 행태”라며 일제히 비판했다. 동시에 일각에서 제기되는 민주당 배후설에 대해 강력히 부인했다. 드루킹은 최근 구속된 파워블로거 김모씨의 필명으로, 드루킹 사건은 김씨 등이 인터넷 포털을 중심으로 댓글 조작을 벌인 일을 뜻한다. 김씨가 민주당원이며 친문계 핵심 의원인 김경수 의원과 연락을 한 사이였다는 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 형성을 저해한 반민주적 행태”라며 “민주당은 ‘드루킹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당의) 신뢰 회복을 위해 철저히 진상을 밝힐 수 있게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를 통해 김씨 등 사건 연루자들을 제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왼쪽) 대표와 우원식(추 대표 바로 뒤)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 대표는 “민주당은 범람하고 있는 가짜뉴스, 댓글 조작의 뿌리를 뽑기 위해 노력해 왔고, 포털 댓글 조작 사건 수사 의뢰 역시 민주당이 한 것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여론조작 세력의 배후와 동기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며 “(김씨의) 유령 출판사 자금 출처 수사는 물론 함께 참여한 세력에 대해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추 대표는 또 “마치 물 만난 듯 하는 야당의 저질 공세에 우려를 표한다”며 “김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연락했다는 것으로 정권 책임을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했다. 추 대표는 이어 “김경수 의원 실명 유출 경위, 왜곡·과장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우리 당은 누구나 당원이 될 수 있지만, 댓글 조작 범법 행위에는 그 누구도 관용이 있을 수 없다”며 “수사당국은 이번 사건 자금 출처, 범법 사실에 대한 진상 조사는 물론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해야 한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애초에 우리 당이 의뢰한 수사이므로 민주당과 관련이 없고 민주당이 배후일리 없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인터넷상 불법 사건의 피해자”라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경수 의원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사건 일으킨 자들이 무리한 청탁을 했고 이를 거절했다고 한다. 이 사건이 어떤 성격인지 말해주는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간단한 사실만 확인해도 정답이 뻔한데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며 “악의적 명예훼손이며 아니면 말고 식의 전형적 구태정치”라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세월호 사고 당시 언론 행태에 이 문제를 빗대며 “(세월호 사고 당시) 우리 언론은 참으로 부끄러웠는데, 마치 김경수 의원이 배후로 보도되는 댓글 사건도 마찬가지”라며 “세월호 4주기를 맞이하면서 언론이 과연 무엇이 달라졌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도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드루킹 사이비교주說' 급격히 퍼지자… 野 "꼬리자르기" 안소영 기자
청와대·민주당 비웃은 '드루킹 페북글' 살펴보니 박성우 기자
유승민 "드루킹, 文 대통령과 추악한 거래 있었나 밝힐 것" 송기영 기자
홍준표 “댓글·여론조작, 조작된 나라 오래가지 않아” 이창환 기자
"드루킹, 김경수 찾아가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 거절당해" 정우상 기자
靑, '드루킹 행정관 인사청탁' 사전 인지 여부에 "모르겠다" 박정엽 기자
드루킹 "2016년부터 댓글 공작"… 대선 전후까지 수사 확대 김수경 기자
드루킹 문자만 수백개, 기사 목록… 두 사람의 이상한 대화창 안상현 기자
김경수 의원 "민주당원 댓글 연루 보도 사실 아냐" 김참 기자
한국당 "檢, 김경수 강제 수사 나서야" 변지희 기자
바른미래당 "김경수, 어설픈 거짓 변명…특검 불가피" 변지희 기자
민주당 "드루킹, 김경수에 오사카 총영사 청탁했다 거절당해" 변지희 기자
"김경수-드루킹 메시지에 기사 제목·URL 있었다" 이다비 기자
"불나방 일탈" "특검 가자"… 김경수 댓글연루 논란 변지희 기자
김성태 "드루킹 수사 은폐·축소하면 특검 도입할 것" 유병훈 기자
검찰, 댓글 공작 혐의 '드루킹' 등 3명 이르면 내일 기소 오경묵 기자
드루킹, 체포 직전 "대선 댓글 진짜 배후 알려줄까?" 박상기 기자
홍준표 "댓글로 일어선 정권, 댓글로 망할 수 있어" 유병훈 기자
닉네임 '드루킹'의 뜻은 무엇일까…게임 마법사 캐릭터에서 따와 최락선 기자
드루킹, 대선 때 댓글 조작?…野 "특검·국정조사해야" 이옥진 기자
유시민·노회찬·안희정… 드루킹 행사에 '거물급 연사' 윤형준 기자
드루킹 묵비권… "김경수 얘기 안해, 유리한 부분만 진술" 김형원 기자
드루킹은 오사카 총영사 人事 미리 알았다? 박성우 기자
'10·4 행사'도 주도한 드루킹… 심상정·유시민과 앞줄에 이다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