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경수 연관 '댓글조작 인사청탁' 질문에 곤혹..."모르겠다"

    입력 : 2018.04.16 08:13

    “김기식, 중앙선관위 결과 받아보고 살펴보겠다”

    청와대는 16일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48, 필명 ‘드루킹’)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인사청탁을 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와 관련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드루킹’이 대선 이후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김 씨(드루킹)의 인사청탁과 관련해서 청와대가 사전 인지했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지난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일부 언론은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청와대 핵심 수석실의 행정관 자리에 지인을 추천했고, 김 의원은 이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드루킹’은 김 의원에게 주오사카 총영사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곤혹스러운 상황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이럴 때 뭐라고 답해야 하나”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김 의원 등에 대한 보도에 대해서는 “저도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민주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소속의 SNS본부 부본부장을 지낸 조한기 현 청와대 의전비서관 등 청와대 내 선대위 출신 인사들과 관련성에 대해서는 “못 들었다”며 “제가 관련해서 내용을 모른다”고 했다.

    앞서 TV조선은 지난 15일 ‘드루킹’과 김 의원 간의 대화 메시지에 대해 전하면서 “경찰은 두 사람 사이의 대화 메시지에서 더 높은 위치에 있는 제 3자까지 언급하는 내용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라는 분이 직접 찾아와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했고 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들어주기 어려운 무리한 요구였다”고 했다.

    경찰은 이 사건의 배후와 공범 여부, 여죄 등을 캐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 등에 대해 분석하면서 김 의원의 연관성도 파악하고 있다.

    한편 청와대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해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결과를 받아보고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경찰 "김경수 수사는 시기상조… 댓글조작 관여 증거 없어" 김형원 기자
    與, 사과 대신 "김경수 보도 언론에 책임 물을 것" 이옥진 기자
    유승민 "드루킹, 文 대통령과 추악한 거래 있었나 밝힐 것" 송기영 기자
    홍준표 “댓글·여론조작, 조작된 나라 오래가지 않아” 이창환 기자
    "드루킹, 김경수 찾아가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 거절당해" 정우상 기자
    드루킹 "2016년부터 댓글 공작"… 대선 전후까지 수사 확대 김수경 기자
    드루킹 문자만 수백개, 기사 목록… 두 사람의 이상한 대화창 안상현 기자
    김경수 의원 "민주당원 댓글 연루 보도 사실 아냐" 김참 기자
    한국당 "檢, 김경수 강제 수사 나서야" 변지희 기자
    바른미래당 "김경수, 어설픈 거짓 변명…특검 불가피" 변지희 기자
    민주당 "드루킹, 김경수에 오사카 총영사 청탁했다 거절당해" 변지희 기자
    "김경수-드루킹 메시지에 기사 제목·URL 있었다" 이다비 기자
    "불나방 일탈" "특검 가자"… 김경수 댓글연루 논란 변지희 기자
    김성태 "드루킹 수사 은폐·축소하면 특검 도입할 것" 유병훈 기자
    검찰, 댓글 공작 혐의 '드루킹' 등 3명 이르면 내일 기소 오경묵 기자
    드루킹, 체포 직전 "대선 댓글 진짜 배후 알려줄까?" 박상기 기자
    '거물급' 정치인 섞인 강연만 수차례… 드루킹, 그는 누구? 윤형준 기자
    홍준표 "댓글로 일어선 정권, 댓글로 망할 수 있어" 유병훈 기자
    닉네임 '드루킹'의 뜻은 무엇일까…게임 마법사 캐릭터에서 따와 최락선 기자
    '10·4 행사'도 주도… 드루킹, 심상정·유시민과 함께 앞줄에 이다비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