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단독]"김경수·드루킹 메시지에 기사 제목·URL 있었다"

    입력 : 2018.04.15 22:24 | 수정 : 2018.04.15 22:29

    인터넷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 3명중 주범으로 꼽히는 김모(필명 드루킹)씨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에 특정기사 제목 등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TV조선 단독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김씨와 김 의원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에 대선을 전후해 특정기사 제목과 기사 온라인 주소 등이 상당수 포함됐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또 대선전부터 김 의원과 김씨가 텔레그램을 통해 나눈 대화 분량이 A4 용지 30장에 육박하는 것으로 경찰수사에서 드러났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밤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구속된 민주당원 3명이 "일방적으로 자신들의 활동을 보내온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드루킹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에 특정기사 제목 등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TV조선 캡쳐
    <다음은 TV조선 보도 전문>

    구속된 주범 김모씨의 수사자료에는 김씨와 김경수 의원사이의 관계를 가늠케 하는 텔레그램 메시지 자료가 존재합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대선전부터 이어진 두 사람의 텔레그램 대화방에는 특정기사 제목과 인터넷 주소인 URL을 제시하는 내용들도 상당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 때마다 김씨 측의 일사분란한 움직임이 이어진 사실도 파악됐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또다른 사정당국 관계자는 김씨가 누군가와 협의해 댓글에 대한 '호감 비호감' 조작등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씨 역시 평소 자신의 팟캐스트를 통해 여론조작 행위을 암시하는 내용을 떠벌리기도 했습니다.

    김모씨
    "댓글 추천을 어떻게 해줘야 하고 선플을 달아야 하고 네이버에서 싸워야 되고…결과적으로는 대선에서 많은 도움이 됐다고 생각을 하고요"

    특히 경찰은 두 사람 사이의 대화 메시지에서 더 높은 위치에 있는 제 3자까지 언급하는 내용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TV조선 이유경입니다.

    경찰 "김경수 수사는 시기상조… 댓글조작 관여 증거 없어" 김형원 기자
    與, 사과 대신 "김경수 보도 언론에 책임 물을 것" 이옥진 기자
    유승민 "드루킹, 文 대통령과 추악한 거래 있었나 밝힐 것" 송기영 기자
    홍준표 “댓글·여론조작, 조작된 나라 오래가지 않아” 이창환 기자
    "드루킹, 김경수 찾아가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 거절당해" 정우상 기자
    靑, '드루킹 행정관 인사청탁' 사전 인지 여부에 "모르겠다" 박정엽 기자
    드루킹 "2016년부터 댓글 공작"… 대선 전후까지 수사 확대 김수경 기자
    드루킹 문자만 수백개, 기사 목록… 두 사람의 이상한 대화창 안상현 기자
    김경수 의원 "민주당원 댓글 연루 보도 사실 아냐" 김참 기자
    한국당 "檢, 김경수 강제 수사 나서야" 변지희 기자
    바른미래당 "김경수, 어설픈 거짓 변명…특검 불가피" 변지희 기자
    민주당 "드루킹, 김경수에 오사카 총영사 청탁했다 거절당해" 변지희 기자
    "불나방 일탈" "특검 가자"… 김경수 댓글연루 논란 변지희 기자
    김성태 "드루킹 수사 은폐·축소하면 특검 도입할 것" 유병훈 기자
    검찰, 댓글 공작 혐의 '드루킹' 등 3명 이르면 내일 기소 오경묵 기자
    드루킹, 체포 직전 "대선 댓글 진짜 배후 알려줄까?" 박상기 기자
    '거물급' 정치인 섞인 강연만 수차례… 드루킹, 그는 누구? 윤형준 기자
    홍준표 "댓글로 일어선 정권, 댓글로 망할 수 있어" 유병훈 기자
    닉네임 '드루킹'의 뜻은 무엇일까…게임 마법사 캐릭터에서 따와 최락선 기자
    '10·4 행사'도 주도… 드루킹, 심상정·유시민과 함께 앞줄에 이다비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