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檢, 김경수 강제 수사 나서야"

입력 2018.04.15 11:57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1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들이 연루된 댓글 사건과 관련해 철처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댓글 공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강제수사로 전환하고 민주당과 김 의원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밝혔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청와대가 아무리 부인해도 국민정서상 이제 정권차원의 게이트 가 돼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드루킹’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깨끗한 얼굴을 하고 뒤로는 더러운 짓’이라는 표현으로 댓글부대의 배후를 폭로하겠다는 암시를 하기도 했다”며 “댓글공장을 차려놓고 조직적으로 댓글을 가공해 인터넷 포털을 점령해 여론을 조작하려 했던 사건의 추악한 근원을 샅샅이 색출해야 한다”고 했다.

장 대변인은 “김 의원이 어제 밤 기자회견을 통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검찰에 수사지침을 내려, 권력이 개입된 조직적 증거인멸과 수사방해가 가장 우려된다”며 “댓글사건을 정조준하여 섬뜩한 칼을 휘둘렀던 윤석렬 지검장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선 어떻게 수사할 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드루킹 사이비교주說' 급격히 퍼지자… 野 "꼬리자르기" 안소영 기자
청와대·민주당 비웃은 '드루킹 페북글' 살펴보니 박성우 기자
與, 사과 대신 "김경수 보도 언론에 책임 물을 것" 이옥진 기자
유승민 "드루킹, 文 대통령과 추악한 거래 있었나 밝힐 것" 송기영 기자
홍준표 “댓글·여론조작, 조작된 나라 오래가지 않아” 이창환 기자
"드루킹, 김경수 찾아가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 거절당해" 정우상 기자
靑, '드루킹 행정관 인사청탁' 사전 인지 여부에 "모르겠다" 박정엽 기자
드루킹 "2016년부터 댓글 공작"… 대선 전후까지 수사 확대 김수경 기자
드루킹 문자만 수백개, 기사 목록… 두 사람의 이상한 대화창 안상현 기자
김경수 의원 "민주당원 댓글 연루 보도 사실 아냐" 김참 기자
바른미래당 "김경수, 어설픈 거짓 변명…특검 불가피" 변지희 기자
민주당 "드루킹, 김경수에 오사카 총영사 청탁했다 거절당해" 변지희 기자
"김경수-드루킹 메시지에 기사 제목·URL 있었다" 이다비 기자
"불나방 일탈" "특검 가자"… 김경수 댓글연루 논란 변지희 기자
김성태 "드루킹 수사 은폐·축소하면 특검 도입할 것" 유병훈 기자
검찰, 댓글 공작 혐의 '드루킹' 등 3명 이르면 내일 기소 오경묵 기자
드루킹, 체포 직전 "대선 댓글 진짜 배후 알려줄까?" 박상기 기자
홍준표 "댓글로 일어선 정권, 댓글로 망할 수 있어" 유병훈 기자
닉네임 '드루킹'의 뜻은 무엇일까…게임 마법사 캐릭터에서 따와 최락선 기자
드루킹, 대선 때 댓글 조작?…野 "특검·국정조사해야" 이옥진 기자
유시민·노회찬·안희정… 드루킹 행사에 '거물급 연사' 윤형준 기자
드루킹 묵비권… "김경수 얘기 안해, 유리한 부분만 진술" 김형원 기자
드루킹은 오사카 총영사 人事 미리 알았다? 박성우 기자
'10·4 행사'도 주도한 드루킹… 심상정·유시민과 앞줄에 이다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