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롯데 챔피언십 2타차 공동 3위…최종일 역전 우승 도전

  • 뉴시스
    입력 2018.04.14 14:03

    타구 방향 보는 박인비
    '골프 여제'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20번째 우승을 향해 순항을 계속했다.

    박인비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397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셋째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 더블보기 1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공동 3위다. 단독 선두인 브룩 헨더슨(캐나다·9언더파 207타)과 2타 차다.

    박인비는 3번 홀(파4)과 5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선두와 격차를 좁혔으나 8번 홀(파3)에서 더블보기를 하며 뒷걸음질 쳤다.바람 탓에 코스 공략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파 행진을 거듭하다 14번 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한 뒤 남은 홀도 타수를 지키며 3라운드를 마쳤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 시즌 2승이자 통산 20승 달성에 도전한다. 이틀 연속 선두를 지킨 헨더슨과 격차는 오히려 3타에서 2타로 줄었다. 최종일 챔피언조 바로 앞조에서 경기하게 되면서 역전 우승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헨더슨은 15번 홀까지 2타를 더 줄이며 한 때 12언더파를 기록, 2위의 추격을 불허하고 독주체제를 갖추는 듯 했다.

    하지만 16번 홀(파3) 더블 보기를 하며 흔들렸고,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오히려 1타를 잃고 선두 자리가 위태롭게 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들의 약진이 돋보였다. 스폰서 초청 선수로 참가한 김지현(27·롯데)은 1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 공동 9위에 올랐다.

    '핫식스' 이정은(22·대방건설)은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낚아 3언더파가 되며 전날 공동 47위에서 공동 15위로 껑충 뛰었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1박 2일' 연장 끝에 박인비를 꺾오 생애 첫 정상에 올랐던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는 5언더파 공동 7위다.

    LPGA 투어 맏언니 지은희(32·한화큐셀)와 아직 LPGA 우승이 없는 강혜지(28)는 1타씩을 잃고 2언더파 공동 18위가 됐다.

    김효주(22·롯데)는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1오버파 공동 32위에 머물렀지만 12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사흘 연속 이븐파를 친 유소연(28·메디힐)은 이븐파 공동 28위, 1타를 잃은 박성현(25·KEB하나은행)은 4오버파 공동 58위에 머물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