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프랑스군 개입 명령…"시리아 화학무기 사용은 한계선을 넘어선 것"

입력 2018.04.14 11:27 | 수정 2018.04.14 11:30

에마뉘엘 마크롱<사진> 프랑스 대통령이 14일(현지 시각) 프랑스군에 시리아 사태 개입을 명령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시리아 공습 개시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은 프랑스가 작년 5월 설정한 한계선을 넘어선 것”이라면서 “미국과 영국이 함께하는 국제 동맹군 작전의 하나로 프랑스군에 개입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마크롱은 “지난 7일 시리아 두마에서 10여 명의 남녀와 어린이들이 화학무기에 의해 희생됐는데 이는 국제법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들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시리아 정권의 책임임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프랑스 등의 공습은 시리아 정권의 은밀한 화학무기 저장고를 표적으로 단행됐다”며 “우리의 대응은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제조·사용능력을 응징하는 데 한정됐다”고 말했다.

마크롱은 이어 “화학무기 사용의 일상화를 용인할 수 없다”면서 “이는 시리아 국민과 우리의 집단안보에 즉각적인 위험”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시리아 공습' 국가별 입장 제각각…"1차 세계대전 직전과 비슷" 배정원 기자
美 "시리아 정부 지원한 러시아에 신규 제재" 배정원 기자
볼턴 취임 닷새만에 '시리아 폭격' 단행 안준용 기자
트럼프, 시리아에 미사일 105발… 김정은에도 '경고장'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美·러, 시리아를 대결 장소로… "냉전이 맹렬한 기세로 돌아왔다" 노석조 기자
시리아 정부군, 美英佛 공습 36시간만에 반군 공격 재개 뉴시스
미·러, UN서 또 충돌… '시리아 공습 규탄' 결의안 부결 변지희 기자
공습 전후 위성사진 보니,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 사라졌다 뉴시스
美, 시리아 공습 이유…IS 세력 확장·시리아 정부군 화학무기 사용 배정원 기자
CNN "북미 정상회담, 시리아 공습으로 복잡하게 됐다" 연선옥 기자
美 합참의장 "러시아군 관련 시설은 피해 공격" 배정원 기자
[속보] 美 시리아 공습 종료… "추가 공격 계획 없다" 박현익 기자
시리아군 "美 미사일 13발 격추"… 대공무기로 대응 배정원 기자
영국도 시리아 공습 동참… 전투기 4대 투입 연선옥 기자
[속보] 美 시리아 공습 종료… "추가 공격 없다" 박현익 기자
매티스 "시리아, 다시는 화학무기 못 쓰게 할 것" 배정원 기자
트럼프 "러시아·이란 응징하는 방안도 검토" 배정원 기자
시리아 때린 트럼프, 성추문 등 각종 스캔들 무마 노림수? 배정원 기자
美·英·佛, 시리아 공습… "추가 공격 없다" 연선옥 기자
마크롱 "트럼프에 시리아 '제한적' 공습 설득" 박수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