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리아 지원국, 러시아·이란 응징하는 방안도 검토중”

    입력 : 2018.04.14 10:53 | 수정 : 2018.04.14 10:54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밤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리아 공격 결정을 발표했다./방송캡쳐
    미국이 시리아 정부군에 대한 공격에 나선 것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 시각) “시리아 정권의 최대 지원국인 러시아와 이란을 응징하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군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러시아의 주장은 거짓”이라며 “우리 정보당국의 의견은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러시아에 대한 자세한 얘기를 공유할 수는 없지만, 그들의 잘못을 간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은 지난 7일 시리아 반군 장악 지역인 동구타 두마 구역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의심 공격의 배후로 시리아 정부군을 지목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시리아 화학무기 사태는 조작된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은 보도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시리아에서 자행된 화학무기 공격이 외국 특수기관의 소행이라는 명백한 증거가 있다”며 “우리에게는 이 화학무기 공격이 연출된 것이라는 반박할 수 없는 자료가 있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트럼프에 시리아 '제한적' 공습 설득" 박수현 기자
    美 "시리아 정부 지원한 러시아에 신규 제재" 배정원 기자
    볼턴 취임 닷새만에 '시리아 폭격' 단행 안준용 기자
    트럼프, 시리아에 미사일 105발… 김정은에도 '경고장'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美·러, 시리아를 대결 장소로… "냉전이 맹렬한 기세로 돌아왔다" 노석조 기자
    시리아 정부군, 美英佛 공습 36시간만에 반군 공격 재개 뉴시스
    미·러, UN서 또 충돌… '시리아 공습 규탄' 결의안 부결 변지희 기자
    공습 전후 위성사진 보니,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 사라졌다 뉴시스
    美, 시리아 공습 이유…IS 세력 확장·시리아 정부군 화학무기 사용 배정원 기자
    CNN "북미 정상회담, 시리아 공습으로 복잡하게 됐다" 연선옥 기자
    美·英·佛, 30분간 시리아 공습… "추가 공격 없다" 연선옥 기자
    美 합참의장 "러시아군 관련 시설은 피해 공격" 배정원 기자
    [속보] 美 시리아 공습 종료… "추가 공격 계획 없다" 박현익 기자
    시리아군 "美 미사일 13발 격추"… 대공무기로 대응 배정원 기자
    영국도 시리아 공습 동참… 전투기 4대 투입 연선옥 기자
    마크롱, 트럼프 발표 직후 "프랑스군 개입" 명령 배정원 기자
    [속보] 美 시리아 공습 종료… "추가 공격 없다" 박현익 기자
    매티스 "시리아, 다시는 화학무기 못 쓰게 할 것" 배정원 기자
    시리아 때린 트럼프, 성추문 등 각종 스캔들 무마 노림수? 배정원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