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앞으로도 사드장비 반입 통보할것"

조선일보
  • 전현석 기자
    입력 2018.04.14 03:01

    軍안팎선 "사실상 시위대 도와… 中·北 눈치보느라 공사 시늉만"

    국방부는 주한미군 성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시설 공사와 관련해 앞으로도 건설 자재와 장비 반입 시기를 사드 반대 단체 측에 사전 통보할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본지에 "현 정부는 대화와 타협을 통해 갈등을 해결한다는 게 기본 원칙이다. 군도 이를 따르는 것"이라고 했다.

    국방부는 지난 12일 사드 기지 안으로 건설 자재를 들이기 전날 반대 단체에 이 사실을 알렸고, 결국 조직적인 시위에 막혀 자재 반입에 실패했다.

    소송리 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등 6개 사드 반대 단체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실시간으로 현지 상황을 전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12일 반대 시위를 벌인 150여 명 중 외부인은 120~130명이었는데, 상당수가 하루 전 성주에 도착한 사람들이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국방부 안팎에서는 "국방부가 사실상 반대 시위를 돕고 있다" "중국·북한 눈치 보느라 공사 시늉만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공사가 지붕과 화장실, 식당 설비 등 한·미 장병들의 기본 생활 개선을 위한 것임을 강조하면 반대 단체들도 입장을 바꿀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하지만 반대 단체들은 "건설 자재와 장비는 절대 들일 수 없다. 이는 영구 주둔을 의미하기 때문"이라고 밝혀 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