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다음주 실무회담에 이어 고위급 회담 개최"

입력 2018.04.13 14:42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 /연합뉴스
통일부는 다음 주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과 고위급 회담이 연이어 개최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다음 주 남북회담 일정’을 묻는 말에 “실무회담이 예정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실무회담 이후에 고위급 회담도 개최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남북은 오는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내주 초 의전·경호·통신·보도 분야 실무회담을 개최하고, 18일쯤 고위급 회담을 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대변인은 ‘18일에 고위급 회담이 열리느냐’는 질문엔 “고위급 회담 일자에 대해서 정확히 확정이 안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 북한이 최근 ‘천안함은 남측의 날조’라고 주장하는데 대해선 “의도에 대해서는 지금 구체적으로 이 자리에서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남과 북은 상호존중과 이해의 입장에 입각하여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그리고 항구적인 평화 구축, 남북관계가 지속가능한 발전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